이슈와뉴스

안산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뜨거운 반응

안산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뜨거운 반응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8.24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사업 신청자 대상 설문조사 실시
10명 중 9명 만족도, 교육비 경감, 시 교육발전 기여에 긍정 반응

안산시가 올해 전국 시 가운데 최초로 추진한 ‘안산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신청자 10명 가운데 9명이 사업에 만족하며, 교육비 경감과 안산시 교육발전 기여도 등에 대해 모두 도움이 됐다는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기 때문이다.

24일 시에 따르면 올 상반기 처음 시행된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을 통해 918명의 학생에게 모두 5억9천여만 원이 지원됐다.

학생 1인당 평균 지원금은 64만2천 원으로, 지급 대상 학생 가운데 368명이 한 학기 최대 지원액인 100만 원을 지원 받았다. 1년 한도금액은 200만 원이다.

시는 전국적으로 관심을 모은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에 대한 시민들의 사업 만족도를 조사하기 위해 지난달 17~27일 동안 신청자 전원에게 설문조사를 실시, 381명으로부터 답변을 받았다.

그 결과, 사업 만족도에서는 88.2%(336명)가 ‘만족한다’는 반응을 나타냈고, 중립적인 응답은 8.4%(32명), 3.1%(12명)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1명(0.3%)은 응답하지 않았다. 부정적인 응답자 12명의 경우 전액장학금 수혜자로 확인되면서 시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 학생이었다.

이어 교육비 경감 효과를 묻는 문항에서도 89.8%(342명)가 도움이 된다고 답했으며, 중립과 부정적인 답변은 각각 8.9%(34명), 1.0%(4명)이었다. 무응답자는 1명(0.3%)이었다.

특히 안산시 교육발전에 대한 기여도를 묻는 물음에는 91.3%(348명)가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고, 중립과 부정 반응은 각각 7.9%(30명), 0.8%(3명)으로 나타났다.

설문 결과를 보면 사업의 목적인 ▲지역사회 인재육성·역량 강화 ▲교육비 부담 경감을 통한 교육하기 좋은 안산 실현 등과 부합했다.

또한 설문 참여자의 58.0%(221명)는 현재 한국장학재단이 등록금의 평균 50%를 지원하는 국가장학금이 60% 이상 증액돼야 한다고 답했는데, 시의 지원금이 이 부분을 채워주며 교육비 경감에 큰 도움을 주고 있는 셈이다.

이밖에도 사업 참여자의 70.3%(268명)는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이 시 인구증가에 기여하고 있다고 답하는 등 전반적으로 시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시는 설문 결과와 상반기 사업에 대한 분석을 통해 신청 절차 등의 개선을 거쳐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1학기 지원 대상자보다 늘어난 2학기 지원은 오는 지난 18일부터 시작돼 11월30일까지 접수를 받으며, 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예방을 위해 우편 신청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아울러 보다 편리한 신청을 위해 인터넷 접수 시스템도 구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