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광역버스 서비스, 더욱 안전하고 편리해진다

광역버스 서비스, 더욱 안전하고 편리해진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8.17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부터 광역급행버스 3개 노선을 대상으로 준공영제 시범사업에 착수하기 위해 사업자 모집 공고 실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18일부터 광역급행버스 3개 노선을 대상으로 준공영제 시범사업에 착수하기 위해 사업자 모집 공고를 실시한다.

이번 준공영제 시범사업 대상은 수도권 주요 교통축을 운행하는 광역급행버스 노선을 대상으로 버스 회사와 면허 반납 협의, 전문 기관의 시범사업 포함 필요성 검토 및 관계 지자체 협의 등을 거쳐 선정했다.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은 △공공성 강화 △재정효율성 제고 △안전 및 서비스 개선에 중점을 두고 추진될 계획이다.

먼저 광역버스 노선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시범사업은 신도시 개발, GTX 개통 등 광역교통 여건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국가에서 노선을 소유하는 한정면허로 운영된다. 한정면허란 여객운송업무의 범위나 기간이 제한된 면허(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제4조제3항)를 뜻한다.

준공영제 노선은 기본 면허 기간 5년의 한정면허로 운영되며 기본 면허 기간 주기적으로 시행되는 서비스 평가 결과에 따라 1회 갱신(면허기간 4년 연장) 될 수 있다.

아울러 면허 기간(최대 9년)이 만료돼 소유권이 국가로 귀속된 노선에 대해서는 재입찰을 거쳐 사업자를 선정, 준공영제 노선의 사유화를 방지할 계획이다.

시범사업은 버스업체 간 비용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사업수행능력뿐만 아니라 준공영제 노선의 운영을 희망하는 버스 회사에서 제시하는 운영 비용을 평가해 사업자를 선정하는 노선별 비용입찰제 방식으로 운영하며 재정 효율성 제고를 꾀한다.

또 준공영제 노선의 운영 단계에서는 출퇴근 시간대 한 방향으로 이용수요가 집중되는 광역버스의 이용특성을 감안해 고정비 부담은 적으면서 좌석공급은 확대할 수 있는 전세버스 등을 결합한 수요맞춤형 모델도 도입된다.

일반적인 정규운행버스는 하루 단위 운행을 전제하는 반면, 전세버스·유휴차량 등을 활용할 경우 1회 단위 운행이 가능해 더 적은 비용으로 출퇴근 시간대 과다수요에 탄력적 대응을 할 수 있다.

또 안전 및 서비스 개선을 위해 입석·과밀운행, 배차간격 준수여부, 교통사고 등 광역버스 서비스 저하 요소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주기적인 서비스 평가를 실시하고 평가결과에 따라 성과이윤 차등지급, 면허 갱신·취소 등을 실시한다.

특히 광역버스 이용 시 차내 혼잡, 장시간 정류소 대기 등의 주요 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이용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선제적으로 증회·증차 운행을 실시할 계획이다.

운전직 종사자의 장시간 근무에 따른 졸음운전을 예방하고 양질의 일자리로 전환되도록 1일 2교대제도 의무적으로 도입한다.

광역급행버스 3개 노선에 대한 준공영제 시범사업은 9월 1일까지 사업자 모집 공고를 실시, 사업자 선정 평가단의 평가를 거쳐 10월까지 한정면허를 발급해 순차적으로 운행을 개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박문수 광역버스과장은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광역버스 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제공되도록 준공영제를 확대할 계획”이라며 “준공영제를 통해 주요 거점지역을 빠르고 편리하게 연결하는 광역버스 서비스가 한 단계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