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딸 엄채영, 판도라의 상자 열었다!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중 아빠 있을까?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 딸 엄채영, 판도라의 상자 열었다! 손호준, 송종호, 구자성, 김민준 중 아빠 있을까?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7.10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지효의 첫 미션, 손호준+송종호 섭외에 성공할 수 있을까
‘우리사랑’
사진제공 : ‘우리사랑’ 방송 화면 캡처

‘우리, 사랑했을까’ 송지효의 딸 엄채영이 판도라의 상자를 열었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우리, 사랑했을까’(극본 이승진, 연출 김도형, 제작 JTBC스튜디오, 길 픽쳐스, 이하 ‘우리사랑’) 2회에서는 노애정(송지효)과 네 명의 남자, 오대오(손호준), 류진(송종호), 오연우(구자성), 구파도(김민준) 사이에 오묘한 기류가 형성되기 시작했다. 시청자들의 잠 못 이루는 밤을 예약한 순간이었다. 더욱이 방송 말미 이들 중 누군가가 애정의 딸 노하늬(엄채영)의 친아빠일 수도 있다는 정황이 포착돼 호기심을 한껏 드높였다.

10억 5천이라는 빚을 갚기 위해선 스타작가 천억만을 시나리오 작가로 꼭 섭외해야 되는 애정. 사실 그가 구남친 오대오라는 것도 모르고, ‘무기’도 없이 그냥 나간 그녀는 “너랑 일 못하겠다고. 급이 맞아야 같이 일하는 거 아냐”, “원래 이렇게 비굴했었냐”라는 대오의 인정사정 없는 비수를 감내해야 했다.
 
사실 대오의 날카로운 말들에는 이유가 있었다. 14년 전, 열렬히 사랑했던 애정이 아무런 예고도 없이 사라져 버렸기 때문. 이유도 모르고 이별을 당한 대오는 그 후로 식음을 전폐하고 죽도록 달리기만 했다. 그리고“돈도 없고, 빽도 없고 미래가 없어서 애정이가 버렸다”는 항간의 소문이 진짜인 것만 같아 괴로움에 몸서리치다 등단을 다짐했다. “걔가 나 찾아오게 만들 거야. 반드시”라는 불타는 일념으로 써내려 간 소설이 바로 ‘사랑은 없다’. 애정이 영화화를 원한 그 작품이었다.
 
“기나긴 복수 시나리오”가 드디어 완성되자 의기양양해진 대오는 애정의 부탁을 ‘뻥’ 찼고, 대학 선후배 사이로 지금까지 친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톱배우 류진에게 으스대며, 영화판에서 애정을 만났다는 소식을 전했다. 대오만큼이나 애정을 다시 만나고 싶었던 류진의 동공도 어김없이 확장됐다. 대오의 북콘서트장에서 발견한 그녀의 뒷모습엔 두근거리는 심장을 주체하지 못했다. “우리 좀 특별했었지”라는 애정의 기억을 증명해 보이는 촉촉한 눈빛도 함께였다. 14년 만에 눈 앞에 나타난 애정을 보며 류진은 어떤 감정에 사로잡혀 있는지 궁금증을 자극한 대목이었다.
 
반면 애정은 “더럽고 치사한 놈이 왜 꼭 나한테 필요한 건데”라며 울화통을 터뜨렸다. 빚을 청산하려면 ‘사랑은 없다’가 절호의 찬스인데, 하필이면 원작자가 구남친이라는 사실에 크나큰 절망에 빠졌다. 거기에 요즘 엄마로서의 역할도 잘 해내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 마음은 배로 불편했다. 뭐 하나 제대로 해내지 못해 회의감에 빠진 애정에게 다가온 건 바로 오연우. “내가 어떻게 잊어. 노애정을”이라며 그녀에 관한 건 모조리 기억하고 있는 그는 “내 생각에 누나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괜찮은 엄마가 돼있는 것 같거든”이라며 애정을 위로했다. 그녀를 바라보는 꿀을 가득 머금은 달달한 눈빛은 시청자들의 마음도 덩달아 녹였다.
 
그렇게 한차례 위로를 받은 애정은 다시 불굴의 의지를 장착했다. 게다가 ‘사랑은 없다’ 에서 남자를 배신하고 사라진 여자는 자신, 마음에 병이 든 남자는 오대오라는 걸 알게 된 이상 두고만 볼 수 없었다. “그 작품 저한테도 지분 있다고요. 그래서 제가 꼭 해야겠다고요”라며 선전포고를 날린 것. 철저히 남자의 시각으로 쓰여진 그날의 이야기에 애정은 더욱더 분개했다. 장대비가 쏟아지던 14년 전 그날을 회상하며 “누가 먼저 사라졌는데. 누가 누굴 버렸는데”라는 것. 대오가 알지 못하는 그날, 숨겨진 무언가가 있음을 암시하는 대목이었다. 애정이 한껏 날이 선채 “어쩌면 작가님이 빼앗은 건지도 모르죠. 그 여자의 전부를요”라고 말한 이유는 무엇일까.
 
지난 날의 아픔에 잠겨 있던 애정은 이내 정신을 잃었고, 병원에서 깨어보니 구파도가 있었다. 자신을 이렇게 벼랑 끝까지 몰아부친 장본인이자 악몽까지 꿀 정도로 무서움에 시달리게 했는데, 눈 앞엔 안쓰러운 표정을 하고 있는 그가 있었다. “그냥 있어요. 아직 움직이는 건 무리니까. 조금 더 쉬었다가 나갑시다”라는 다정한 말도 함께였다. 미묘하게 달라진 그의 태도에 애정은 “왜 자꾸 사람 긴장 풀리게 해요”라며 서러움을 토로했다.
 
한편, 14년동안 살아오면서 자신의 아빠가 미치도록 궁금했지만, 그게 엄마를 슬프게 하는 일이라는 걸 깨달은 후로 궁금해하지 않으려 노력했던 하늬는 거부할 수 없는 판도라의 상자를 열고 말았다. 엄마의 추억 상자를 우연히 꺼내보다 ‘나의 미래의 아기에게’라는 노트를 발견한 것. 할머니 향자(김미경)와 담임쌤 연우가 마치 오래 알고 지낸 사람처럼 친밀하다는 사실도 충분히 놀라운데, 노트 맨 밑에 적혀있는 ‘아빠: 오연우, 엄마: 노애정’을 본 순간 하늬의 눈코입이 확장됐다. 그때 울린 애정의 집 초인종과, 인터폰으로 드러난 연우의 얼굴. 노트를 본 순간부터 하늬의 머릿속에 든 단 하나의 생각은 과연 진실이 맞을까.
 
회를 거듭할 수록 노애정과 네 남자의 관계가 더더욱 궁금해지는 ‘우리사랑’은 매주 수, 목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