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코로나 취업난에…묻지마 지원자도 증가!”

“코로나 취업난에…묻지마 지원자도 증가!”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6.1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올해 묻지마 지원자가 증가 했는지에 대해서는 40.5%가 ‘늘었다’고 답해

코로나19로 촉발된 구직난 때문에 채용 공고 마다 일단 지원하고 보는 이른바 ‘묻지마 지원자’도 예년에 비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올해 채용을 진행한 기업 531개사를 대상으로 ‘묻지마 지원 현황’을 조사한 결과, 82.3%가 묻지마 지원자가 있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 이전과 비교해 올해 묻지마 지원자가 증가 했는지에 대해서는 40.5%가 ‘늘었다’고 답해, ‘줄었다’는 응답(6.4%)의 6배가 넘었다. ‘비슷하다’는 응답은 53.1%였다.

올해 전체 지원자 대비 묻지마 지원자의 비율은 평균 37.6%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30%’(22%), ‘20%’(17.4%), ‘10%’(15.8%), ‘50%’(13.7%), ‘40%’(8.9%), ‘60%’(8.7%) 순이었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묻지마 지원자를 어떻게 판별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 기업들은 묻지마 기업들의 판별 기준으로 △지원 직무에 대한 이해 부족(46.3%,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들었다. 근소한 차이로 △자소서, 면접 태도 등이 성의 없음(44.1%)이 뒤를 이었으며, 계속해서 △직무와 관계 없는 스펙 기재(39.7%) △기업정보를 잘 모름(38.6%) △어느 기업에 내도 무방한 자기소개서(37.7%) △지원 자격 기준에 미달(36.5%) △지원분야 잘못 기재(27.9%) △기업명 잘못 기재(17.9%) 등을 들었다.

전형 별로는 대다수(76.8%)가 ‘서류 전형’에서 판별하고 있었으며, 이외에 ‘실무 면접 전형’(17.9%), ‘임원 면접 전형’(2.6%), ‘인적성 전형’(1.9%) 등이 있었다.

묻지마 지원자에 대한 평가에 대해서는 절반이 넘는 기업(57.6%)들이 ‘무조건 탈락’ 시킨다고 응답했다. 계속해서 ‘면접 등 추가 검증 후 결정’(29.2%), ‘무조건 감점’(9.4%) 등의 순으로, 대부분 불이익을 주는 편이었다.

묻지마 지원자들로 인한 피해도 많았다. 구체적으로는 ‘서류검토 업무 증가’(70.1%,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면접 불참자 발생’(49.5%), ‘지원자 수 증가로 채용 일정 차질’(29%), ‘합격 후 미출근’(22.6%), ‘조기퇴사’(15.8%) 등으로, 채용 과정뿐 아니라 합격 이후까지 상당 기간 피해를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묻지마 지원자를 필터링하는 방법이 있는 기업들은 10곳 중 3곳(32.8%)에 불과했다. 필터링 방법으로도 ‘회사명, 지원 직무 등 중점 검토’(73.6%, 복수응답)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서류 상 미 기재 항목 여부부터 확인’(32.8%), ‘자소서에 ‘귀사’ 등 특정 키워드 검색’(20.7%), ‘AI(인공지능) 자소서 검증 서비스 등 활용’(4.6%)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