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모두가 떠나는 곳에서 그녀를 만났다 '트랜짓' 7월 개봉확정

모두가 떠나는 곳에서 그녀를 만났다 '트랜짓' 7월 개봉확정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6.05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두가 떠나는 항구 마르세유!
떠나려는 사람과 남겨진 사람들의 이야기

영화 <트랜짓>은 신분을 위조해 멕시코로 떠나려는 난민 ‘게오르그’앞에 신비한 여인 ‘마리’가 나타나며 벌어지는 일을 다룬 드라마. 오는 7월 국내 개봉을 확정하고 티저 포스터를 전격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낡은 도시의 풍경에 어울리는 페인트로 얼룩진 듯한 디자인이 단숨에 시선을 잡아 끈다. 이어 모두가 떠나는 항구 도시 마르세유에 ‘게오르그’가 홀로 가방을 든 채 서 있는 모습을 발견하게 되고 색이 바래고 낡은 도시의 풍경 위로 ‘모두가 떠나는 곳에서 그녀를 만났다’라는 문구가 그와 그녀에게 어떤 일이 생겨날 지 기대감을 갖게 한다. 또한 제목인 <트랜짓> 위로 수신인으로 보이는 사람에게 보낸 편지와 알 수 없는 내용의 문구와 1940, 그리고 큼지막한 마크 아래 멕시코 철자가 보이며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한편 <트랜짓>은 2018년 68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에서 최초 공개된 후 2019년 북미에서 개봉해 큰 이슈가 되었다. 특히 매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그 해 자신이 가장 좋아한 영화를 꼽는 일명 오바마 리스트에 기생충과 결혼 이야기, 작은 아씨들 등과 함께 선정되며 큰 화제가 되었다. <트랜짓>은 일찌감치 독일의 명감독으로 인정받고 있던 크리스티안 페촐트가 시대물을 다룬 일반적인 영화와 전혀 다른 방식으로 연출해 관객들에게 기묘한 경험을 선사하는 작품으로 최초 공개된 후 평단으로부터 작품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 영화의 ‘낯설음’이 마치 바이러스처럼 핏속에 돌아다닐 것 같다!”(Guardian), “은밀한 동시에 탁 트인, 짜릿한 동시에 끔찍한 미로를 보여주는 영화”(New York Times), “기묘한 영화”(Washington Post), “까뮈의 소설 『페스트』와 같은 분위기의 영화. 빛바랜 지중해 항구에서의 고립과 고뇌”(Financial Times) 등 해외 유수의 언론에서도 호평을 전했다.

오바마가 선택한 다층적이고 지적인 영화 <트랜짓>은 오는 7월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