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사랑의열매, 미국인 고인 아너 소사이어티 특별 회원 가입

사랑의열매, 미국인 고인 아너 소사이어티 특별 회원 가입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5.25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故 프랭크 페이건 3세는 최초 미국인 고인 회원으로
사랑의열매 아너 소사이어티 특별 회원 2335호로 등재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회장 예종석)의 고액 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에 최초 미국인 고인 아너가 탄생했다.

이번 아너 가입은 22일 80대 익명의 기부자가 65년 전 자신이 도움을 받았던 故 프랭크 F. 페이건 3세(The Rev. Frank F. Fagan Ⅲ, 2003년 74세 작고, 이하 페이건 3세) 이름으로 사랑의열매에 1억원 기부를 약정하며 성사됐다.

이로써 故 프랭크 페이건 3세는 최초 미국인 고인 회원으로 사랑의열매 아너 소사이어티 특별 회원 2335호로 등재됐다.

대구 출생 익명 기부자와 故 페이건 3세의 인연은 65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기부자는 6.25전쟁 이후 어렵게 생계를 유지하던 중 1955년 주한 미 대구 방송국 ‘kilroy(AFKN, 현 AFN KOREA)’ 아나운서로 근무하던 故 프랭크 페이건 3세와 인연이 되어 故 페이건 3세를 알게 됐다.

당시 기부자의 어려운 사정을 알게 된 故 페이건 3세는 기부자가 자립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줬고 기부자는 페이건 3세의 도움으로 학교 교사가 되어 오랫동안 교직생활을 하고 은퇴할 수 있었다.

이후 페이건 3세는 1990년까지 미국 버지니아주 리치몬드시 성공회 교회(교회명: St.James’s Episcopal Church) 목사로 활동하다 은퇴했고 2003년 작고하기 전까지 기부자와 미국에서 만나며 소중한 인연을 이어왔다.

익명의 기부자는 몇 해 전부터 언론을 통해 환경미화원, 경비원 아너 뉴스를 접하고 기부를 준비하던 중 페이건 3세에게 자신이 보답할 길은 그의 이름으로 기부해 고인의 이름을 드높이는 일이라 결심하고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하게 되었다.

기부금은 학업을 지속하기가 어려운 환경의 학생들을 위해 장학금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기부자는 “故 The Rev. Frank F. Fagan Ⅲ 씨는 어린 시절 아버지 같은 분이셨고 고인의 지원 덕분에 학창 시절을 보내고 교사까지 할 수 있었다”며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고인의 뜻이 잘 전달되어 자신과 같은 나눔이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연순 사랑의열매 총장은 “이번 아너 가입은 고인으로부터 시작된 나눔이 기부자에게 이어져 소중한 나눔의 선순환을 만들었다”며 “국경과 세대를 넘은 나눔의 이야기가 널리 알려져 많은 분들의 귀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2020년 5월 22일 기준,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 수는 2309명으로 누적 기부액은 약 2564억원이다. 직종별로는 기업인이 1084명(47.0%)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는 전문직 330명(14.3%) 순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또 농/수산업에 종사하거나 음식점 등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는 155명(6.7%), 법인/단체 임원이 73명(3.2%), 국회의원/지자체장 등 공무원 37명(1.6%), 스포츠인 21명(0.9%)이다. 방송/연예인도 26명(1.1%)이 있으며 익명을 포함해 기타 직종에 총 583명(25.2%)이 가입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