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영이 선보이는 명곡들은? 장르 뛰어넘는 홍진영의 팔색조 매력
홍진영이 선보이는 명곡들은? 장르 뛰어넘는 홍진영의 팔색조 매력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5.22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진영, 유튜브 ‘이달의 노래’ 통해 팬들과 소통
사진 : 이달의 노래 영상 캡처
사진 : 이달의 노래 영상 캡처

가수 홍진영이 유튜브 콘텐츠 ‘이달의 노래’로 팬들과 소통했다.

홍진영은 21일 오후 유튜브 스브스케이팝(SBS KPOP) 채널을 통해 공개된 콘텐츠 ‘이달의 노래’ 5월의 가수로 출연했다. 홍진영은 이달의 노래의 첫 번째 곡으로 자신의 신곡 ‘사랑은 꽃잎처럼’의 무대를 꾸미며 강렬한 사운드와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홍진영은 팬들이 보내는 라이브 채팅을 읽었다. 팬들은 “요즘 같은 시국에 홍진영 씨의 애절한 목소리로 위로받고 싶다”, “제가 몸이 좋지 않을 때 ‘산다는 건’을 듣고 참 많이 울었다. 지금은 건강을 회복했는데 홍진영의 목소리가 저에겐 약이 됐다”며 홍진영의 곡 ‘산다는 것’을 이달의 노래 신청곡으로 신청했다. 이에 홍진영은 “제가 오히려 더 약이 되는 것 같다. 감사하다”며 즉석에서 ‘산다는 건’을 라이브로 부르며 사연에 화답했다. ‘산다는 건’ 외에도 ‘엄지 척’, ‘부기맨’ 등 홍진영의 명곡들이 신청됐고 이에 홍진영은 즉석에서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였다.

홍진영이 선택한 두 번째 ‘이달의 노래’는 ‘오늘 밤에’였다. 홍진영은 “신청곡들을 받고 나니 그동안 정말 많은 곡을 냈었다. 데뷔곡 ‘사랑의 배터리’부터 ‘잘 가라’, ‘따르릉’, ‘산다는 건’, ‘부기맨’ 등 여러 가지 곡을 냈다. 많은 곡들로 활동하면서 여러분들이 주신 사랑에 감사드리며 그중에서 가장 신청이 많았던 곡을 준비했다”며 ‘오늘 밤에’를 열창했다. 홍진영은 앞서 보여준 강렬한 탱고 사운드 대신 중독적인 레트로 감성을 선보였다.

이어 “홍진영 본인은 전주 1초만 듣고 자신의 노래를 바로 맞출 수 있을지 궁금하다”는 사연에 1초 동안 노래를 듣고 노래 제목을 맞추는 ‘1초 노래 퀴즈’에 도전했다. 홍진영은 “은근히 어렵지만 저는 ‘갓데리’다. 데뷔 13년 차가 괜히 13년 차가 아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홍진영은 자신이 구간을 지정해 높아진 난이도에도 정답을 맞히며 뛰어난 음감을 입증했다.

끝으로 홍진영은 “제가 본격적으로 부를 ‘이달의 노래’를 선정할 시간이 왔다”며 팬들의 사연을 받았고 올라오는 곡마다 직접 한 소절씩 부르며 인간 주크박스로 변신했다. 홍진영은 한 팬이 신청한 황치열의 ‘그대가 내 안에 박혔다’를 세 번째 노래로 선정했고 이어 휘트니 휴스턴의 'Greatest love of all'을 가창하며 트로트 틀에서 벗어나 팝과 정통 발라드를 자신만의 감성으로 재해석하며 장르를 뛰어넘는 팔색조 매력을 전했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다이렉트실버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