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안산시, 대부도 해역에 어린 점농어 20만 마리 방류...수산자원 회복 위해

안산시, 대부도 해역에 어린 점농어 20만 마리 방류...수산자원 회복 위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4.2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면수산자원 조성사업 추진
'안산 연안을 풍요로운 바다로 만들기'

안산시는 23일 어업인 소득을 높이기 위한 ‘해면수산자원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대부도 해역에서 어린 물고기(점농어) 20만 마리 방류 행사를 진행했다.

시는 지구온난화 및 대규모 간척사업 등 해양환경 변화와 무분별한 남획으로 수산자원이 고갈되고 있는 가운데 ‘안산 연안을 풍요로운 바다로 만들기’위한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1995년부터 매년 해면수산자원 조성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올해는 사업비 7억 원(도비 1억4천만 원 포함)을 투입해 생태특성 및 생활사·생존율을 고려, 이날 방류하는 점농어 종자를 시작으로 조피볼락, 넙치, 대하, 꽃게 등 수산종자 5종을 안산시 육도 및 대부도해역, 인공어초시설해역에 방류할 계획이다.

이날 대부남동 해역에서 OBS 특별기획 다큐멘터리 ‘그리우니 섬이다, 대부도’제작과 연계해 진행된 행사는 윤화섭 안산시장을 비롯해 어업인, 한국수산자원공단 관계자와 관내 학생기자단 등 30여명이 참여해 자연보호의 중요함과 바다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인식하고 다음 세대에 소중히 물려주는 계기를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