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영등포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관내 청소년을 위한 ‘슬기로운 방콕생활’ 마음 방역 박스 전달

영등포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관내 청소년을 위한 ‘슬기로운 방콕생활’ 마음 방역 박스 전달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4.0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여명의 위기 청소년 및 가정을 직접 방문해 마음 방역 박스를 전달하는 사업

여의도청년장학관(이사장 이영훈)이 서울시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에 수탁해 운영하는 영등포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센터장 전윤경)가 코로나19로 인한 개학 연기와 사회적 거리 두기에 지쳐 있는 청소년들에게 슬기로운 방콕생활 사업을 펼친다고 밝혔다.

‘슬기로운 방콕생활’ 사업은 학교 밖 청소년, 특별지원대상 청소년, 인터넷, 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 학교폭력 피해자 청소년 등과 같이 영등포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사례를 관리하는 200여명의 위기 청소년 및 가정을 직접 방문해 마음 방역 박스를 전달하는 사업이다.

마음 방역 박스 기본 구성은 식물 기르기, 발목줄넘기, 집안일 돕기, 여가활동(퍼즐) 등 집에서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물품으로 돼 있으며 학교 밖 청소년들을 위한 구성에는 자기계발 활동과 검정고시 준비 물품을 추가했고, 놀이 치료 상담을 받는 가정에는 부모 또한 마음의 여유를 가질 수 있도록 응원 물품을 담아 맞춤형으로 제공한다. 또한, 마음 방역 박스를 전달받은 청소년을 대상으로 매주 챌린지 이벤트를 실시해 집에서도 온라인으로 심리·정서적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한다.

전윤경 영등포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센터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몸과 마음이 지쳐 있는 청소년들과 가정에 작은 힘이 되길 바라며 관내 청소년들을 위한 심리, 정서적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등포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휴관으로 대면 서비스 대신 전화상담 및 온라인 심리검사 ‘마음 여행 같이 갈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전화로 문의하면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