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기업, 직원 1인당 영업이익 평균 1억 3,400만원”
“100대 기업, 직원 1인당 영업이익 평균 1억 3,400만원”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4.0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 현대글로비스, 직원 1인당 평균 6억 2,900만원 벌어”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직원들은 2019년 한해동안 1인당 평균 1억 3,400만원의 영업이익을 낸 것으로 집계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84개사의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가장 높은 기업은 ‘현대글로비스’로 6억 2,900만원을 기록했다. 2018년 (5억4,500만원)대비 8,400만원 증가해 무려 7계단 상승했다.

다음으로 ▲고려아연(5억 6,800만원) ▲SK종합화학(4억 5,300만원) ▲여천NCC(4억 4,900만원) ▲SK가스(4억 500만원) ▲두산(3억 8,300만원) ▲E1(3억 8,100만원) ▲LG상사(3억 4,300만원) ▲롯데케미칼(3억 3,700만원) ▲한국가스공사(3억 1,000만원)가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직원 1인당 영업이익이 1억원 이상인 기업은 36개사로 전체의 42.9%를 차지했다. 지난해 (43개사)와 비교하면 7개사 줄었다.

가장 많은 영업이익(연결 재무재표 기준)을 낸 기업은 ▲삼성전자로 27조 7,685억 900만원을 기록했다. 계속해서 ▲포스코(3조 8,688억 5,400만원) ▲현대자동차(3조 6,055억 500만원) ▲SK하이닉스(2조 7,127억 1,800만원) ▲LG전자(2조 4,361억 3,900만원) ▲현대모비스(2조 3,592억 5,700만원) ▲기아자동차(2조 96억 8,000만원) ▲한국가스공사(1조 3,345억 1,400만원) ▲두산(1조 2,618억 5,900만원) ▲LG생활건강(1조 1,764억 1,100만원) 등의 순이었다.

또, 영업이익이 가장 많이 증가한 기업은 1조 1,833억 4,000만원이 증가한 ▲현대자동차였다. 다음은 ▲기아자동차(8,522억 500만원) ▲현대모비스(3,343억원) ▲대림산업(2,847억 6,200만원) ▲SK건설(2,580억 2,000만원) ▲호텔롯데(2,002억 8,400만원) ▲삼성엔지니어링(1,793억 9,500만원) ▲현대글로비스(1,663억 9,700만원) ▲LG이노텍(1,396억 1,200만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조사대상 기업 중 영업이익이 증가한 기업은 44%로 절반에 미치지 못했으며, 감소폭도 큰 한 해였다.

지난해 전체 조사대상기업의 영업이익은 77조 450억 700만원으로 2018년 100대 기업의 영업이익인 136조 9,467억 8,500만원 보다 무려 59조 9,017억 7,800만원 감소했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다이렉트실버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