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반의반' 정해인-채수빈 귀막씬, 예고만으로 반응 후끈! 오늘(6일) 밤 심쿵 보장!
tvN '반의반' 정해인-채수빈 귀막씬, 예고만으로 반응 후끈! 오늘(6일) 밤 심쿵 보장!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4.06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의반’, 오늘(6일) 5회 정해인-채수빈 귀막씬 예고! ‘무한 재생 유발’
사진 : tvN ‘반의반’ 5회 예고 영상 캡처
사진 : tvN ‘반의반’ 5회 예고 영상 캡처

tvN ‘반의반’ 정해인이 채수빈의 두 귀를 손으로 감싸는 귀막씬이 예고돼, 오늘(6일) 밤 방송되는 5회 방송에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연출 이상엽/ 극본 이숙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더유니콘, 무비락)은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정해인 분)과 클래식 녹음 엔지니어 서우(채수빈 분)가 만나 그리는 시작도, 성장도, 끝도 자유로운 짝사랑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무한 상승케 하고 있다. 이 가운데 오늘(6일) 밤 9시 방송되는 5회 예고 영상이 공개와 동시에 심쿵 경보를 예약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앞서 서우는 하원을 향한 짝사랑을 깨달은 뒤 시도 때도 없이 떠오르는 하원으로 인해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4회 말미, 지수D(지수의 인격과 감정을 지닌 대화 프로그램)로 인해 하원에게 자신의 마음을 들킨 서우는 “좋아요. 그 사람 보는 게 참 좋아”라며 솔직하게 짝사랑을 고백한 뒤, “그 사람은 몰랐으면 좋겠어요”라며 하원과 눈을 맞춰 숨멎을 유발했다. 이에 하원과 서우의 로맨스에 관심이 쏠린 상황.
 
이어 공개된 5회 예고 영상 속에는 민망한 듯 절규를 토해내며 거리를 달리는 서우의 모습이 담겨 미소를 유발한다. 서우는 “그런데 ‘보는 게 좋다’는 뭐에요?”라고 묻는 하원의 말에 도망치듯 배송지를 벗어나는가 하면, 모르는 걸로 하겠다는 하원을 “아무것도 하지 마요. 아무것도”라며 다급하게 막아서는 귀여운 모습으로 광대를 승천케 한다.
 
무엇보다 하원과 서우의 귀막씬이 예고돼 심장 터질듯한 설렘을 전파한다. 하원은 서우에게 “전화해요”라며 다정한 말을 건넨 데 이어, 좁은 골목길에서 마주한 서우의 두 귀를 손으로 감싸듯 손 귀마개를 해주며 눈을 맞추는 모습으로 심쿵을 유발한다. 특히 하원의 조심스런 손길과 달콤한 눈빛이 심장을 더욱 콩닥거리게 만들며, 하원이 서우의 짝사랑에 반응할지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그런가 하면 슬픔에 빠진 하원과 서우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수씨가 말하지 않은 건 모르는 게 맞아요”라는 서우의 말에 이어, 곧 울 것만 같은 하원의 표정이 담겨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서우 또한 “당신은 애당초 관뒀어야 돼”라며 벽에 기대 눈을 감고 슬픔을 삼키는 듯한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난 나 행복하자고 짝사랑 하는 거에요. 당신이랑 아주 달라”라며 하원식 짝사랑에 선을 긋는 서우의 내레이션이 더해진 바. 오늘 밤 전개에 관심이 증폭된다.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귀 막는 거 너무 설레”, “5회도 대리설렘 예약이요~”, “예고편부터 너무 설레는 거 아닙니까. 무한반복 중이에요”, “하원과 서우 쌍방 되나요~ 전개가 너무 궁금하다”, “설레고 슬프고 다 할 것 같은 5회. 고대하고 있습니다”, “일주일이 너무 길게 느껴졌어요. 드디어 오늘 밤이다!”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짝사랑 N년차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과 그런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서우가 만나 그리는 사랑 이야기. 오늘(6일) 밤 9시에 5회가 방송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다이렉트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