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아무도 모른다’ 두 자릿수 시청률 돌파, 최고 11% 동 시간대 전 채널 1위+2049 월화극 1위 역대급 떡밥 회수+안지호 깨어남 ‘휘몰아쳤다’

‘아무도 모른다’ 두 자릿수 시청률 돌파, 최고 11% 동 시간대 전 채널 1위+2049 월화극 1위 역대급 떡밥 회수+안지호 깨어남 ‘휘몰아쳤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4.01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무도 모른다’ 이날만을 기다렸다, 초스피드 폭풍전개 ‘전율’
사진제공 :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사진제공 :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아무도 모른다’ 역대급 떡밥 회수에 안지호가 깨어난 엔딩까지, 제대로 휘몰아쳤다.

4월 1일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월 3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극본 김은향/연출 이정흠) 10회는 수도권 기준 시청률 10.1%(2부)를 기록, 두 자릿수를 돌파하며 동 시간대 전 채널 1위를 차지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1위로, 순간 최고 시청률은 무려 11%까지 치솟는 등 부동의 월화극 최강자임을 입증했다.
 
‘아무도 모른다’ 10회는 파격 암전 예고로 방송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다. 화면 없이 주요 인물들의 의미심장한 대사만 들려온 10회 예고를 두고 제작진이 폭풍 전개의 스포를 방지하기 위해서라고 밝힌 것. 대체 얼마나 휘몰아치는 전개이길래 예고까지 특별했을까. 호기심 반 기대 반으로 10회를 지켜본 시청자들은 단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을 만큼 몰입했다.
 
이날 방송은 차영진(김서형 분)과 이선우(류덕환 분)가 고은호(안지호 분)의 추락 비밀을 추리해가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15살 소년 고은호는 누군가에게 떠밀린 것이 아니라, 살기 위해 스스로 호텔 옥상에서 뛰어내린 것이었다. 소년을 스스로 추락하게 만든 것은 시청자들의 의심을 샀던 밀레니엄 호텔 사장 백상호(박훈 분)였다.
 
사건 전말은 이랬다. 백상호는 장기호(권해효 분)에게 무언가를 빼앗고자 했다. 이에 백상호의 수하들이 장기호를 쫓았지만 놓쳤고, 도망치다 길에 쓰러진 장기호를 우연히 발견한 고은호가 구해줬다. 그렇게 응급실로 옮겨진 장기호는 고은호에게 무언가를 건넸다. 이후 백상호의 수하들은 고은호의 뒤를 밟았다. 장기호가 건넨 정체불명의 물건을 빼앗아야 했기 때문이다.
 
그러던 중 고은호가 하민성(윤재용 분)의 운전기사 최대훈(장재호 분)에게 폭행을 당했다. 이를 목격한 백상호는 좋은 사람인 척 가면을 쓴 채 고은호를 구해줬고 자신의 호텔로 데려왔다. 백상호는 수하들을 시켜 최대훈을 죽였다. 최대훈이 백상호가 고은호를 데려간 것을 목격해서였다.
 
밀레니엄 호텔 내 자신의 아지트로 고은호를 데려온 백상호. 장기호가 건넨 물건에 대해 떠봤지만 고은호는 선을 그었다. 이후 백상호가 책을 빌려주겠다고 했으나 고은호는 심상치 않은 상황임을 짐작했다. 고은호는 서둘러 호텔에서 빠져나가려 했다. 그렇게 비상구를 달리던 고은호가 백상호의 수하와 마주쳤다. 계단을 내려갈 수 없게 된 고은호는 옥상으로 달렸다. 이어 고은호는 학교에서 했던 완강기 안전교육을 떠올리며 스스로 몸에 줄을 묶고 옥상 밖으로 뛰어내렸다.
 
그러나 백상호의 수하 고희동(태원석 분)이 줄을 잡아 당겼고 고은호의 몸이 끌어올려졌다. 이대로는 죽을 것이라는 공포에 휩싸인 고은호가 스스로 줄을 풀고 추락한 것. 차영진과 이선우는 호텔 옥상에 길이가 다른 새 완강기가 있는 것을 보고 추리를 이어갔다. 그 결과 둘은 고은호를 저항 없이 호텔로 데려올 수 있으며 장기호와 관련 있는 인물이 배후라 생각, 백상호를 의심했다.
 
같은 시각 차영진과 이선우가 자신을 의심하고 있음을 눈치챈 백상호는 더 악랄하게 움직였다. 이런 가운데 방송 말미 차영진이 위기에 처했다. 경찰 차영진이 성흔 연쇄살인으로 사망한 피해자의 친구였음이 세상에 드러난 것. 차영진은 고은호의 병실을 찾았고, 기적처럼 고은호가 깨어났다. 화분은 잘 있는지 묻는 고은호, 오열하는 차영진의 모습으로 이날 방송은 마무리됐다.
 
고은호의 추락과 관련, 그물처럼 엮여있던 사건들이 모두 드러났다. 열혈 시청자들이 그토록 궁금해했던 떡밥들이 대거 회수된 것. ‘아무도 모른다’는 치밀하고도 폭풍 같은 전개로, 사건의 전말을 흡인력 있게 보여줬다. 여기에 엔딩에서 고은호가 깨어나면서 시청자의 심장을 요동칠 수밖에 없었다. 10회에 이렇게 많은 이야기를 풀어낸 ‘아무도 모른다’가 남은 6회 동안 또 어떤 충격 스토리를 풀어낼지 미치도록 궁금하고 기대된다.
 
한편 월화극 최강자 SBS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4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