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안산시, 코로나19 무증상 자가격리 해제자도 검사 실시

안산시, 코로나19 무증상 자가격리 해제자도 검사 실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3.10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최초로 선제적 감염 차단 조치 시행... 음성 판정자만 격리해제

안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시민불안감 해소를 위해 전국 최초로 시 예산을 들여 학교 개학일 전까지 자가격리에서 해제되는 시민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전국 최초로 시행되는 이번 조치는 우선 학교 개학일 하루 전인 22일까지 자가격리되는 시민에 대해 실시되며, 최대 16만원의 진단 검사 비용은 모두 시가 부담한다.

이번 조치는 자가격리가 해제된 이후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사례가 발생하면서 시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관내 3번째 확진자 A(25.여)씨는 지난달 16일 대구 신천지교회에 방문한 사실이 확인돼 이달 1일까지 자가격리를 실시했고, 오는 11일까지 능동모니터링 대상자로 관리 중이었다.

A씨는 발열, 호흡기증상 등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되지 않아 자가격리에서 해제됐지만, 능동모니터링 관리 중이었던 지난 7일 진행된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A씨는 특별한 사항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최근 광주광역시에서도 A씨와 비슷한 사례처럼 무증상 상태에서 자가격리가 해제된 이후 확진판정을 받은 사례가 나왔다.

이에 따라 시는 선제적으로 모든 자가격리자에 대해 격리해제 이틀 전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를 통해 양성으로 판정되면 자가격리 상태에서 즉시 격리병동으로 이송할 수 있게 돼 지역전파 가능성이 크게 차단될 것으로 예상되며, 음성 판정을 받는 자가격리자만 해제돼 시민 불안감은 보다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관내 학교가 개학하기 전인 오는 22일까지 이 같은 조치를 운영할 계획이며, 향후 코로나19 전파 양상을 고려해 연장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조그마한 전파 가능성도 모두 차단하기 위해 모든 자가격리자에 대해 검사를 실시해 시민 불안감을 해소하겠다”라며 “철저하고 체계적인 관리로 추가 감염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