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유니세프-루이 비통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 4년간 미화 1천만 달러 이상 기부
2016년 유니세프-루이 비통 글로벌 파트너십 체결, 4년간 미화 1천만 달러 이상 기부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2.24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버 락킷(Silver Lockit)’ 판매 한 개 당 미화 100달러 유니세프에 기부돼
9년째 계속되는 시리아 전쟁 속 어린이들. 무자비한 폭격과 혹독한 겨울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시리아 어린이들에게 유니세프의 겨울용품이 전달됐다. (사진제공= 유니세프한국위원회)
9년째 계속되는 시리아 전쟁 속 어린이들. 무자비한 폭격과 혹독한 겨울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시리아 어린이들에게 유니세프의 겨울용품이 전달됐다. (사진제공= 유니세프한국위원회)

9년째 계속되는 시리아 전쟁 속 어린이들. 무자비한 폭격과 혹독한 겨울의 이중고를 겪고 있는 시리아 어린이들에게 유니세프의 겨울용품이 전달됐다. (사진제공= 유니세프한국위원회)  

루이 비통 코리아는 2월 21일 새롭게 출시하는 ‘실버 락킷(Silver Lockit)’ 팔찌의 판매 수익금 일부를 유니세프 긴급구호사업에 기부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기부는 2016년 유니세프와 루이 비통이 맺은 글로벌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실버 락킷’ 팔찌 한 개 당 미화 100달러의 후원금이 적립돼 유니세프에 전달된다.

루이 비통은 협약 이래 4년간 미화 1천만 달러(약 120억 원) 이상의 기금을 유니세프 긴급구호사업에 기부했다. 기금은 긴급한 도움이 필요한 분쟁지역(시리아, 요르단, 방글라데시, 네팔, 모잠비크, 짐바브웨, 말라위) 어린이들 의 보건과 식수위생 사업에 지원돼 2018년 기준 5세 미만 시리아 난민 어린이 350만 명이 소아마비 예방접종을 완료했고, 460만 명의 사람들이 깨끗한 식수를 마시게 됐다. 방글라데시 콕스바자르의 로힝야 난민 어린이 120만 명은 콜레라 예방접종을 마쳤으며, 35만 명은 깨끗한 식수를 제공 받았다.

2016년 실버 락킷 목걸이로 시작한 유니세프-루이 비통의 파트너십은 기금 조성과 함께 #MAKEAPROMISE 캠 페인을 온라인에서 4년째 전개해 분쟁지역 어린이의 현실을 알리고, 사람들의 관심과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어린이를 위한 약속'을 상징하는 실버 락킷 팔찌는 21일부터 루이 비통 공식 온라인 스토어 및 전세계 150 여 개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이번 판매를 통해 조성된 기금은 가장 위급한 상황에 놓인 긴급구호 지역 어린 이들을 돕는 데 사용된다.

현재 지구촌 어린이 4명 중 1명은 분쟁이나 자연재해 피해 지역에 살고 있으며, 세계 인구의 약 50%는 안전한 식수와 적절한 위생 시설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비교사이트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인터넷가입 중고차판매 카플래너 모두이사 암보험 신차장기렌트카 케이렌터카 중고차견적비교 독편사 서앤율법률사무소 어린이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