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조세호 "일주일에 6~7일 술 마셔...술 안 마시면 잠 못 자" 고백
‘해투4’ 조세호 "일주일에 6~7일 술 마셔...술 안 마시면 잠 못 자" 고백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2.12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투4' 조세호, 술자리 후 사죄 운동...전문가 "술 마신 뒤 운동 더 안 좋아" 그 이유는?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4’
사진제공 : KBS 2TV ‘해피투게더4’

'해피투게더4' 조세호가 알코올 중독 위험을 경고받았다.

2월 13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2020년 '해투4'의 습관 성형 프로젝트 '아무튼, 한 달'의 첫 번째 실험 '건강한 바디 디자인' 1탄으로 꾸며진다. '아무튼, 한 달'은 목표를 이루기 위해 한 달 동안 습관 바꾸기에 도전하는 스타들의 치열했던 30일을 담은 기록이다.
 
'아무튼, 한 달'의 첫 번째 실험 '건강한 바디 디자인'에는 정준하, 전현무, 조세호, 홍현희가 피실험 군으로 참여한다. 이들은 단순한 체중 감량이 아닌 체지방 감소와 건강한 혈액 수치를 목표로 지속적인 다이어트에 도전한다. 서울의대 해부학 교실 최형진 교수와 김미림 섭식행동 분야 심리 전문가가 피실험 군의 문제점을 분석, 맞춤형 솔루션을 제시한다.
 
한 달 전 조세호는 일주일에 6~7일 술을 마신다는 생활 습관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받았다. 조세호는 "한 잔이라도 술을 마시지 않으면 잠이 안온다"며 심각한 알코올 의존도를 고백했다. 이를 본 최형진 교수는 "이렇게 살다가는 알코올 중독자가 될 수 있다"고 경고해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렸다. 이와 함께 최 교수는 일상생활에서 마시는 술의 양을 줄일 수 있는 솔루션을 제시했다.
 
실험이 시작된 이후로도 술자리 프로 참석러 조세호에게 술자리를 줄이기란 쉽지 않았다. 이에 조세호는 술을 마신 다음 날 이를 속죄하기 위한 폭풍 운동에 돌입했다고. 하지만 전문가들은 "술을 마신 뒤 운동을 하면 오히려 몸에 더 안 좋다"고 충고해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전언이다.
 
과연 술보다 술자리를 좋아하는 조세호를 위한 맞춤형 솔루션은 무엇일까. 술을 마신 뒤 운동을 하는 건 왜 몸에 더 좋지 않은 행동일까. 이 모든 것이 밝혀질 '해투4' 본 방송이 기다려진다.
 
한편 건강한 몸을 위한 스타들의 습관 성형 프로젝트 '아무튼, 한달'의 시작을 확인할 수 있는 KBS 2TV '해피투게더4'는 오는 2월 13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4'에서 공개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운전자보험치아보험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자동차보험다이렉트

자동차보험다이렉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다이렉트보험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

암보험비교

암보험비갱신형추천

암보험

다이렉트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비교

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다이렉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

비갱신형암보험비교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