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뚜레쥬르, 2월부터 요기요 이어 배달의민족 입점… ‘빵 배달 서비스 확대’
CJ푸드빌 뚜레쥬르, 2월부터 요기요 이어 배달의민족 입점… ‘빵 배달 서비스 확대’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2.06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간과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편리하게 빵을 즐길 수 있는 장점 덕에
현재 배달 서비스 매출은 출시 초기보다 60% 이상 늘어

CJ푸드빌이 운영하는 뚜레쥬르가 최근 배달 서비스 수요가 크게 늘면서 서비스 채널 및 매장 확대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뚜레쥬르는 2019년 9월 배달 앱 요기요와 손잡고 본격적으로 배달 서비스를 시작했다. 시간과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편리하게 빵을 즐길 수 있는 장점 덕에 현재 배달 서비스 매출은 출시 초기보다 60% 이상 늘었다. 주말 및 공휴일에는 특히 수요가 많아 평일 대비 약 20% 이상 매출이 높다.

전체 주문의 70% 이상은 식사 대용으로 든든하게 즐기는 식사빵이 차지한다. 점심 시간대는 샌드위치, 샐러드, 식사빵 등을 커피나 음료와 함께 주문하는 고객이 많다. 오후 시간대는 디저트, 오후 5시 이후 저녁 시간대는 식빵 등 다음날 아침 식사 대용 제품 구매율이 높다.

제품별로는 뚜레쥬르의 스테디 셀러인 ‘추억의 사라다 고로케’와 SNS에서 인싸 디저트로 인기몰이중인 ‘리얼브라우니’는 월별 판매순위 1~2위를 다투고 있다. 최근 출시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치즈 방앗간’과 ‘치즈 브라우니’도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배달 전용으로 다양한 인기 제품을 랜덤으로 구성한 ‘빵긋 랜덤박스’와 달콤한 조각 케이크와 빵을 함께 즐기는 ‘소확행 박스’, 샌드위치와 빵을 랜덤으로 구성하는 ‘델리박스’도 꾸준히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한편 뚜레쥬르는 고객 편의를 높이기 위해 2월부터 ‘배달의민족’을 통해 배달 서비스 확대에 나선다. 전국 530여개 매장이 2월 13일까지 순차적으로 배달의민족 앱에 입점하고 다양한 베이커리 제품의 딜리버리 서비스를 시작한다.

CJ푸드빌은 바쁜 업무 중 식사를 대신하거나 자녀 간식이나 티타임 디저트 등으로 다양한 제품을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주문할 수 있어 배달 서비스 이용 고객이 점차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용 제품 및 패키지 개발과 채널 확대 등 고객 만족을 높이기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비교사이트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다이렉트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암보험암진단비보험- 실비암보험 암보험비교 암보험비교사이트
실비보험 치매보험간병비 치매보험 부모님보험 치매간병보험 운전자보험 다담론 전월세보증금대출
아이커 유전자분석검사 렌터카다이렉트 인터넷가입 중고차판매 카플래너 모두이사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