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근로자 주당 평균 40.7시간 일해…초단시간 취업자 최대폭 증가!”
“2019 근로자 주당 평균 40.7시간 일해…초단시간 취업자 최대폭 증가!”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1.21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당 1~17시간을 근무하는 ‘초단시간 취업자’가 1년 전보다 30만명 넘게 증가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

사람인이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를 토대로, ‘2019년 취업시간별 취업자 수’를 분석한 결과, 2019년 근로자의 주당 평균 취업 시간은 40.7시간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주당 평균 취업시간인 41.5시간과 비교해 48분 가량 줄어든 수치다. 주52시간제 도입으로 직장인들의 주당 근로시간이 줄어든 데다가 주당 1~17시간을 근무하는 ‘초단시간 취업자’가 1년 전보다 30만명 넘게 증가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2019년 ‘초단시간 취업자 수’는 1980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가장 큰 수준인 182만 1천 명이었으며, 5년 전인 2014년과 비교하면 무려 55.1%나 증가했다.

임시직근로자나 단기 일자리의 증가로 인한 근로 시간 감소는 정규 근로자들의 실질적인 근로시간 감소와는 거리가 멀 뿐만 아니라 질 낮은 일자리가 늘어난 것에서 기인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반면, 2019년 53시간 이상 일한 ‘장시간 취업자’는 402만 7천명으로 2014년(608만 4천명)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2014년 전체 취업자 중 53시간 이상 일한 근로자는 23.5%였으나, 2019년엔 14.8%로 8.7%p 줄었다. 

그렇다면, 성별에 따라서 일하는 시간은 얼마나 차이가 날까.
2019년 남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3.2시간으로 2018년(43.9시간)과 비교해 42분 가량 감소했다. 여성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2019년)은 37.4시간으로 남성 보다 다소 낮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임신과 육아 등으로 인해 단축근무를 신청하는 사례가 남성보다 많은 점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2018년(38.3시간)과 비교하면 무려 54분 줄었다.

 한편,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가장 긴 도시는 ▲울산광역시와 ▲충청남도가 41.5시간으로 공동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인천광역시(41.3시간) ▲경상북도(41.3시간) ▲경상남도(41.1시간) 등의 순이었다. 반면 ▲제주도(39.5시간) ▲전라북도(39.5시간) ▲전라남도(39.8시간) 3개 지역의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40시간 미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비교사이트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인터넷가입 중고차판매 카플래너 모두이사 암보험 신차장기렌트카 케이렌터카 중고차견적비교 독편사 서앤율법률사무소 어린이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