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오렌지라이프, 신학기 필수품을 담은 780개의 선물상자 직접 만들어 전국의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전달

오렌지라이프, 신학기 필수품을 담은 780개의 선물상자 직접 만들어 전국의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전달

  • 오은정 기자
  • 승인 2020.01.17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렌지라이프 임직원 봉사활동인 ‘오렌지 희망하우스’의 하나로 진행됐으며 오렌지라이프 임직원 120명이 참여해 설레는 마음으로 다가올 아이들의 신학기를 준비

사회공헌재단인 오렌지 희망재단과 함께 신학기 필수품을 담은 780개의 선물상자를 직접 만들고 이를 전국의 취약계층 아동들에게 전달키로 했다고 오렌지라이프가 오늘 17일 전했다.

이번 후원은 오렌지라이프 임직원 봉사활동인 ‘오렌지 희망하우스’의 하나로 진행됐으며 오렌지라이프 임직원 120명이 참여해 설레는 마음으로 다가올 아이들의 신학기를 준비했다.

정문국 사장(오렌지 희망재단 이사장)을 비롯한 오렌지라이프 임직원은 이른 아침부터 본사에 모여 아이들을 위한 선물상자를 제작했다. 학습에 필요한 여러 학용품을 비롯해 가계부, 캐릭터 방석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팬시용품을 손수 포장했다. 또한 아이들이 남은 겨울방학을 보다 따듯하게 날 수 있도록 전기담요·난방 텐트 등 4종의 방한 물품도 함께 준비했다. 이날 제작된 신학기 키트는 전국의 복지기관을 거쳐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정문국 사장은 “오렌지라이프 임직원들이 손수 준비한 난방·학용품 키트가 새로운 학교생활과 학기를 앞두고 기대로 부푼 아이들에게 기분 좋은 선물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오렌지라이프는 앞으로도 아동 및 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렌지 희망하우스’는 오렌지 희망재단의 주관하에 시행하는 오렌지라이프의 임직원 봉사활동으로 성장기 생활환경이 아이들의 자아 형성과 가치관 발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 주목해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2016년 첫 시행 이후 2020년 현재까지 오렌지라이프 임직원 1600여명이 1만 시간 이상 참여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