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날아라 슛돌이’ 칭찬 먹고 자라는 슛돌이들, 이동국이 발견한 가능성

‘날아라 슛돌이’ 칭찬 먹고 자라는 슛돌이들, 이동국이 발견한 가능성

  • 임종태 기자
  • 승인 2020.01.15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날아라 슛돌이' 칭찬 스티커 부르는 귀염뽀짝 축구 꿈나무들 ‘이동국 아빠미소’
사진 제공 :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사진 제공 :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졌지만 잘 싸웠다. ‘날아라 슛돌이’가 첫 경기에서 성장 가능성을 발견했다.

1월 14일 방송된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 2회에서는 창단 후 첫 평가전을 갖는 ‘FC 슛돌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FC 슛돌이는 강원도 최강팀 ‘춘천 스포츠클럽’을 상대로 예상 밖 멋진 활약을 펼쳤지만, 4대 10으로 패했다. 결과는 아쉬웠으나, 왼발슈터 이정원과 센스만점 김지원을 발견하는 성과를 거둬 눈길을 끌었다.
 
이날 김지원은 환상적인 원더골을 터뜨리며 분위기를 후끈 달궜다. 앞서 김지원은 감각적인 드리블과 상대 선수를 속이는 페인트 동작으로 이동국 감독의 칭찬을 이끌어냈다. 여기에 골까지 터뜨린 김지원의 활약에, 박문성 해설 위원은 “(김지원이) 체구는 작지만 볼을 다루는 감각이 좋다. 지켜보고 싶다”며 칭찬을 더했다.
 
골 맛을 본 슛돌이들은 더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이정원은 슈팅을 한 후 ‘저 잘했죠?’ 표정으로 벤치석을 바라보는 귀여운 행동을 보이기도. 이에 이병진 캐스터는 “칭찬 스티커를 준비해야 겠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열심히 골 찬스를 노리던 이정원은 골키퍼의 실수로 얻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과감하게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날 왼발잡이 이정원의 강력한 오른발 슛은 또 하나의 발견이었다.
 
이동국은 경기 중 성장한 슛돌이들의 모습에 깜짝 놀라기도 했다. 골킥을 맡은 박서진은 시야를 넓혀 친구들에게 패스를 성공시켰고, 김지원은 실점 위기를 태클로 막아냈다. 이동국은 김지원의 나이스 수비 활약에 “상대팀이 태클을 하는 것을 보고 따라했나 봐”라며 대견해 했다.
 
축구 경기는 처음인 슛돌이들은 룰을 몰라 실수를 하는 귀여운 모습도 보였다. 이우종이 농구를 하 듯 한 손으로 스로인을 하자, 상대 팀 선수가 규칙을 알려주는 훈훈한 광경이 펼쳐지기도. 또 김지원은 공이 손에 살짝 스치자 심판에게 자진 신고를 하는 순수한 모습으로 미소를 유발했다.
 
그야말로 포지션 파괴, 공만 보면 달려가는 슛돌이들이었지만, 첫 경기를 경험하며 아이들은 성장했다. 김종국은 “14년 전 감동을 아주 오랜만에 느꼈다. 힘들었던 과정이 눈 녹듯이 사라졌다”며 뜨거운 소감을 남겼고, 이동국은 “끝날 때 (실력이) 더 늘어 있는 모습을 보고, 가능성이 많겠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해 내일의 슛돌이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3기 슛돌이 선배 축구선수 이강인과 영상통화를 하는 아이들의 모습도 담겼다. 재활에 전념 중인 이강인은 “얘들아 다음에 꼭 만나자”고 다정하게 약속을 하며, 슛돌이들과 훈훈한 케미를 발산했다. 또한 두 번째 스페셜 감독으로 축구선수 박주호가 등장, 훈련에 박차를 가하는 슛돌이들의 모습이 예고됐다. 두 번째 경기를 치르러 가는 이들의 모습이 다음 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높였다. KBS 2TV ‘날아라 슛돌이-뉴 비기닝’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