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턴 10명 중 7명은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나
인턴 10명 중 7명은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나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12.31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조사 대비 5.2%p 상승한 수치

사람인이 기업 254개사를 대상으로 ‘인턴 채용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인턴 10명 중 7명은 정규직으로 전환된 것으로 나타났다.

47.2%가 올해 인턴사원을 ‘채용했다’고 밝혔으며 이는 지난해 조사 대비 5.2%p 상승한 수치다.

인턴 정규직 전환율은 평균 70.2%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100%’가 42.5%로 가장 많았으며, 이외에 ‘90%’(13.3%), ‘50%’(9.2%), ‘80%’(6.7%), ‘10%’(4.2%) 등으로 상당히 높은 전환율을 보였다.

올해 채용한 인턴 형태 역시 ‘정규직 전환형’(75%), ‘정규직 전환형, 체험형 모두 채용’(16.7%), ‘기간제 체험형’(8.3%) 순으로, 정규직 전환형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지난해 대비 인턴사원 채용 규모의 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유지’(48.3%)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지만, ‘확대’(35.8%), ‘축소’(15.8%) 순으로, 채용 규모를 늘린 기업이 줄인 기업의 2배 이상이었다.

인턴 채용 시기는 절반에 가까운 43.3%가 ‘수시 채용’하고 있었으며, 이어 ‘상, 하반기 모두 채용’(21.7%), ‘상반기 채용’(21.7%), ‘하반기 채용’(13.3%)의 순이었다.

인턴들의 평균 근무 기간은 5.4개월이었다. 급여는 평균 193만원(세전, 주5일 40시간 근무 기준)으로, 지난해보다 14만원이 늘어났다. 이는 올해 최저임금 인상분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인턴들 중 정규직 전환 가능성이 가장 높은 유형으로는 △업무 적응이 빠르고 성과를 보이는 ‘스마트형’(44.1%)이 1위였다. 다음으로 △성실하고 최선을 다하는 ‘노력형’(26%) △인사, 예절 등 기본 태도가 좋은 ‘바른생활형’(12.6%) △기술, 지식 등 직무 전문성을 보유한 ‘전문가형’(10.6%) 등의 순이었다.

반대로 탈락 가능성이 높은 유형은 절반이 넘는 51.2%가 △잦은 지각, 결근 등 근태가 나쁜 ‘불성실형’을 꼽았으며, 이밖에 △조직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마이웨이형’(17.3%) △업무 습득이 느린 ‘거북이형’(9.4%) △상사나 선배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 ‘독불장군형’(7.5%) 등이 있었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비교사이트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다이렉트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암보험암진단비보험- 실비암보험 암보험비교 암보험비교사이트
실비보험 치매보험간병비 치매보험 부모님보험 치매간병보험 운전자보험 다담론 전월세보증금대출
아이커 유전자분석검사 렌터카다이렉트 인터넷가입 중고차판매 카플래너 모두이사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