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안산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119억 원 지원

안산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119억 원 지원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12.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개 점포당 융자금 최대 5천만 원까지... 내년 150억 원까지 확대

안산시는 경기불황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 119억 원을 지원했다고 18일 밝혔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제도는 신용등급이 낮고 담보력이 부족해 신용대출이 어려운 소상공인들의 경영안정을 위해 안산시가 경기신용보증재단에 10억 원을 출연하고, 재단에서는 이를 최대 10배(100억)까지 보증해 소상공인들이 일반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해주는 사업이다.

안산시가 지원한 소상공인 특례보증은 올 1월부터 시행해 총 694건, 119억 원의 융자금을 보증했다.

시는 지난 9월 소상공인의 자금난 해소를 위해 경기신용보증재단과 재협약을 통해 1개 점포당 융자금을 기존 2천만 원에서 3천만 원 증액한 최대 5천만 원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확대했다.

특히 도내 기초지자체 최초로 사업자 등록 후 2개월 이내 소상공인들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창업지원자금’을 신규 개설해 급하게 자금을 필요로 하는 창업자에게도 신속하게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