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꼰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5.4%가 직장 내에 ‘젊은 꼰대’가 있다고 답해
‘젊은 꼰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5.4%가 직장 내에 ‘젊은 꼰대’가 있다고 답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11.18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사를 ‘꼰대’라고 비난하면서도 정작 자신도 후배에게는 꼰대처럼 행동하는 2~30대 젊은 꼰대도 많다는 것

사람인이 직장인 1,945명을 대상으로 ‘젊은 꼰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5.4%가 직장 내에 ‘젊은 꼰대’가 있다고 답했다.

상사를 ‘꼰대’라고 비난하면서도 정작 자신도 후배에게는 꼰대처럼 행동하는 2~30대 젊은 꼰대도 많다는 것이다.

‘젊은 꼰대’들이 주로 하는 꼰대스러운 행동으로는 ▲자신의 경험이 전부인 양 충고하며 가르치려는 유형(57.8%, 복수응답)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자유롭게 의견을 말하라고 하고 결국 본인의 답을 강요하는 답정너 유형(41.3%), ▲ ‘선배가 시키면 해야 한다’는 식의 상명하복을 강요하는 유형(40.7%), ▲ ‘나때는~’으로 시작하여 자신의 과거 경험담을 늘어 놓는 유형(35.1%), ▲만나면 나이부터 확인하고 본인 보다 어리면 무시하는 유형(28.7%), ▲개인사보다 회사 일을 우선시하도록 강요하며 사생활을 희생시키는 유형(26.4%) 등의 순이었다.

젊은 꼰대들이 상사를 욕하면서도 자신도 꼰대처럼 행동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꼰대 문화 아래서 자연스럽게 배웠기 때문’(45.6%, 복수응답)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사람들은 자기 중심적으로 생각하기 마련이라서‘(42.4%)가 근소한 차이로 2위를 차지했다. 이외에도 ‘윗사람이라는 권위에 도취돼서’(31.3%), ‘아래 직원들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14.2%) 등의 의견이 있었다.

응답자들은 젊은 꼰대들의 특징으로 ‘자신은 4050꼰대와 다르다고 생각한다’(48.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자신은 권위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37.7%), ‘스스로 합리적이라고 생각한다’(33.1%), ‘후배들과 사이가 가깝다고 생각한다’(19.5%), ‘스스로 진보적이라고 생각한다’(16.1%)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그렇다면, 응답자들 중 스스로 ‘꼰대’라고 생각하는 비율은 얼마나 될까?
10명 중 2명(22.6%)이 자신도 ‘꼰대’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30대(26%), 40대(20.8%), 20대(19.7%), 50대 이상(18.9%) 순으로 나타나, 4050세대(20.2%)보다 오히려 30대(26%)가 스스로 꼰대라고 생각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

한편, 직장인 71.5%는 마음에 들지 않거나 동의할 수 없는 꼰대 상사의 언행에 호응해 준 경험이 있었다.

그 이유로는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67.5%, 복수응답), ‘따져봐야 달라지지 않을 것 같아서’(48.1%), ‘인사고과 등 불이익을 당하지 않으려고’(21.8%), ‘회사 생활이 편해져서’(14.9%), ‘버릇없는 후배로 찍히지 않기 위해’(13.3) 등을 꼽았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멘토와 꼰대는 종이 한 장 차이일 수 있다. 후배 입장에서 원하지 않는다면 아무리 좋은 조언도 잔소리가 될 뿐이다.”라며 “조언은 내용 못지 않게 전달하는 방식이나 타이밍도 중요하다. 지나친 참견보다는 상대에 대한 존중과 배려를 바탕으로 당사자가 필요로 할 때까지 기다려 주는 것이 바람직하다.”라고 덧붙였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운전자보험치아보험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