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1인당 쓰레기 배출량 14g 성과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 1인당 쓰레기 배출량 14g 성과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11.13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페스티벌과 비교했을 때 약 60~70%이상 감량한 수준

성산동 문화비축기지에서 ‘2019 에코페스트 인 서울(2019 Eco Fest in Seoul, 이하 에코페스트)’을 11월 10일(일), 환경재단과 롯데홈쇼핑이 함께 진행했다.

‘지구에서 제대로 노는 법’ 슬로건 하에 지속가능성을 고민할 수 있는 마켓과 토크, 푸드트럭, 음악공연이 진행됐으며, 약 5000명의 시민이 참여했다. 특히 이번 에코페스트는 지속가능한 페스티벌 문화를 정착을 목표로 두고 가이드라인 '지구와 우리의 약속'을 만들었으며, 이에 맞춰 다양한 대여 시스템을 현장에 도입했다.

에코페스트 인 서울은 기존 페스티벌에서 꾸준히 문제되어 왔던 ‘과도한 일회용품 사용 문제’를 해결하고자 했다. 이에 컵과 다회용기(도시락통, 접시, 쟁반), 수저 대여 서비스를 제공했다. 행사 현장에서 총 △도시락통 891개 △컵 678개△수저 900개 △접시 60개 △쟁반 20개로, 총 2549개가 사용됐다. 일회용품 2549개의 사용을 막은 셈이다.

텀블러를 대여한 참가자는 텀블러를 못 가져왔는데 대여할 수 있어 매우 유용했고, 푸드트럭에서도 일회용이 아닌 다회용기를 사용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6살 아이랑 동행했는데 새로운 경험을 해볼 수 있어서 교육적으로도 좋은 프로그램이라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에코페스트에는 마켓이 주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만큼 무상 제공되는 일회용 비닐의 제공을 줄이기 위해 자율포장대를 운영했다. 자율포장대는 시민들에게 직접 기부 받은 에코백과 종이백 약 600개로 꾸려졌으며, 현장에서는 셀러와 모든 스태프가 물품을 구매한 참가자가 본인의 장바구니 혹은 자율포장대를 활용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특히 현장에는 현수막과 배너가 최소 수량 제작됐으며, 행사 종료 후 새활용 될 수 있도록 일회용 현수막이 아닌 타이벡, 골판지, 매쉬 소재가 사용됐다. 이는 현재 수거된 타이벡 소재 현수막은 돗자리로 제작 중이며, 수거된 제작물 모두 새활용될 예정이다.

총 69kg의 쓰레기가 발생했다. 참가자 1인당 14g의 쓰레기를 배출한 꼴이다. 기존 페스티벌과 비교했을 때 약 60~70%이상 감량한 수준이다. 에코페스트 현장에서 가장 많이 배출된 쓰레기는 종이로, 판매 물품 운송을 위해 사용된 종이박스가 대부분이었다. 두 번째는 일반 쓰레기로, 휴지와 이물질이 묻은 비닐 등이 포함되었으며, 세 번째는 음식물 쓰레기가 차지했다. 이어 플라스틱, 비닐, 캔 순으로 배출됐다.

에코페스트를 주최한 환경재단은 69kg의 쓰레기가 발생했다. 5000명이 모인 기타 행사에 비해 적은 양이지만 여전히 노력할 부분이 많다. 이번 시도를 시작으로 ‘지속가능한 페스티벌’이 국내에 정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 특히 참가자분들에게 받은 의견을 토대로 페스티벌 가이드라인 '지구와 우리의 약속' 내용을 더욱 구체화할 계획이라며 쓰레기 없는 페스티벌을 위해 동참해주신 모든 참가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운전자보험치아보험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