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한식을 인문사회학적 관점에서 연구하고 논의하는 심포지엄 개최

한식을 인문사회학적 관점에서 연구하고 논의하는 심포지엄 개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10.1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6~17,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서 진행

한식을 인문 사회학적 관점에서 연구하고 논의하는 자리가 마련돼 주목을 끌 전망이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오는 16일과 17일 이틀간 국립중앙도서관 국제회의장에서 녣한식의 인문학심포지엄’을 개최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지원을 받아 한국전통문화전당이 주관하는 행사로, 지난해 큰 호응을 얻었던 녢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에 이은 두 번째 행사다.

이번 심포지엄은 특히 ‘한식, 문화로 이해하다’를 주제로 기존 한식 분야 학술 활동들이 주로 조리와 영양 등의 분야에 집중되었던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한식의 문화적 측면을 더욱 상세히 조명, 기대를 모을 전망이다.

심포지엄은 한식을 문화적 측면에서 폭넓고 다채롭게 논의할 수 있도록 이틀에 걸쳐 총 6개 세션 12개의 주제로 나눠 발표될 예정이다.

먼저, 첫째 날인 16일에는 개회식에 이어 ▲새로운 관점에서 보는 한식문화사 ▲한식, 세계와 통하다 ▲한식문화 유용화 등 총 3개의 세션 둘째 날인 17일에는 ▲한식문화와 종교 ▲한식의 맛과 멋 ▲한식문화의 현대적 해석 등 총 3개의 세션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이 밖에 한식문화를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부대행사로 ‘한식문화 사진전’과 ‘국악을 통해 보는 한식문화 공연’이 각각 진행될 예정이다.

문화체육관광부 정책 담당자는 “두 번째로 개최되는 한식 인문학 심포지엄을 통해 한식을 문화적 측면에서 더욱 폭넓고 다채롭게 논의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한식의 문화적 가치를 발굴하고 확장해 한식문화에 대한 국내외적 관심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