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끝, 일상으로 복귀한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연휴에 따른 후유증을 겪고 있어
추석 끝, 일상으로 복귀한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연휴에 따른 후유증을 겪고 있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9.19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많이 겪은 명절 휴유증 증상으로는 ‘육체 피로, 체력 방전’이 65.5%(복수응답)로 1위

사람인이 직장인 1,674명을 대상으로 ‘명절 후유증’에 대해 조사함 결과, 일상으로 복귀한 직장인 10명 중 6명은 연휴에 따른 후유증을 겪고 있었으며, 특히 2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명절 후유증은 연령대별로 차이가 많았다. 20대가 62.5%로 가장 높았고, 30대(62.2%), 40대(48%), 50대(34.4%)의 순으로 연령대가 낮을수록 더 많이 느끼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20대와 50대는 거의 2배 가까운 차이를 보였다.

성별로는 여성은 67%, 남성은 49.8%로 여성이 남성보다 후유증을 겪는 비율이 17.2%p 더 높았다.

가장 많이 겪은 명절 휴유증 증상으로는 ‘육체 피로, 체력 방전’이 65.5%(복수응답)로 1위였다. 이어서 ‘업무에 집중 어려움’(49.3%), ‘당분간 연휴가 없다는 상실감과 허탈함’(42.2%), ‘체중 증가’(21%), ‘불면증’(16.2%), ‘감기, 배탈, 위염 등 질병’(9.4%) 등을 들었다.

후유증을 겪는 원인으로는 단연 ‘연휴가 짧아 충분히 못 쉬어서’가 58.5%(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밀린 업무를 처리해야 해서’(30.7%), ‘생활패턴이 불규칙해져서’(29.4%), ‘장거리 이동을 해서’(19.3%), ‘가사 노동으로 피로가 쌓여서’(15.7%), ‘연휴 기간 동안 과식을 해서’(13.3%)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명절 후유증이 평균 3.8일 정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또, 70.6%는 이번 추석 연휴가 예년에 비해 짧아서 후유증을 더 심하게 겪고 있다고 밝혔다.

후유증 극복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충분한 휴식과 수면’(74.6%, 복수응답)이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적당한 운동’(27.6%), ‘생활리듬을 규칙적으로 유지’(22.1%), ‘마인드 콘트롤’(21.6%), ‘그냥 시간을 흘려 보냄’(21.2%), ‘피로회복에 도움이 되는 음식 섭취’(18.8%), ‘연차, 반차 적극 활용’(17.3%), ‘비타민 등 건강식품 섭취’(14.3%)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반면, 후유증을 겪지 않는 이들(713명)은 그 이유로 ‘무리하지 않아서’(38.8%, 복수응답), ‘충분한 재충전의 시간을 가져서’(34.1%), ‘장거리 이동을 안 해서’(22.3%), ‘가족, 친지들과 좋은 시간을 보내서’(19.5%), ‘생활 리듬을 규칙적으로 유지해서’(11.1%) 등을 들었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안산신축빌라매매, 최다매물 보유,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http://안산신축빌라매매.com/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가격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다이렉트암보험 보험비교닷컴 운전자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다이렉트만원운전자보험치아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