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10명 중 6명, 카시트 없이 아이 차에 태운 적 있는 것으로 전해져
부모 10명 중 6명, 카시트 없이 아이 차에 태운 적 있는 것으로 전해져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9.18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위의 안전불감증이 심각한 것

부모 10명 중 6명, 카시트 없이 아이 차에 태운 적 있는 것으로 전해져 도로 위의 안전불감증이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카시트 브랜드 다이치는 이달 6일부터 11일까지 6일 간 카시트 장착 의무화 인지도 및 착용 실태를 알아보고자 만 12세 미만 자녀를 키우고 있는 부모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는 전좌석 안전띠 착용과 만 6세 미만의 카시트 착용을 의무화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시행된 지 약 1주년을 기념해 실시됐으며, 온라인을 통해 총 2,007명이 참여했다.

 -카시트 장착 의무화 사실 알고도 카시트 장착 안 한 비율 66.5%

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으로 인한 ‘카시트 장착 의무화에 대해 알고 있다’고 응답한 사람은 91.6%를 넘어 대부분의 부모들이 카시트 의무화에 대해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카시트 장착 의무화를 알고 있음에도 차량 이동 시 아이를 카시트에 태우지 않고 이동한 경험이 있다는 비율은 과반수 이상인 66.5%에 달했다.

의무화 사실을 알고 있음에도 카시트를 착용하지 않은 이유 1위는 ‘아이가 타고 싶어하지 않아서(45.9%)’였다. 실제 많은 부모들이 아이가 카시트 탑승을 거부한다는 이유로 무방비로 도로를 달리는 일이 비일비재한 것이 현실이다. 2위는 ‘태웠다 내리는 과정이 번거로워서(24.9%)’, 3위는 ‘직접 안고 타는 것이 더 안전하다고 생각해서(10.1%)’, 4위는 ‘착용할 나이가 지났다고 생각해서(4.9%)‘ 순으로 집계됐다.

여기서, 아이를 직접 안고 타는 것이 더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응답 비중이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매우 잘못된 생각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조수석에 아이를 안고 탈 경우 사고 발생 시 아이가 부모의 에어백 역할을 하여 성인 몸무게의 7배에 달하는 충격을 받게 돼 매우 위험하다.

카시트 착용만으로도 사고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어린이가 카시트를 착용하지 않고 일반 성인용 안전벨트를 착용할 경우 중상을 입을 가능성이 5.5배 증가했다. 또한, 사고 발생 시 카시트를 착용했을 경우 어린이 사망 확률은 30~50%인데 반해, 미착용 시 사망률은 99%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이치 마케팅팀 담당자는 “카시트 착용률이 90%를 웃도는 주요 선진국에 비하면 국내 카시트 착용률은 일반도로 기준, 49.2%에 불과해 현저히 낮은 수준”이라며, “언제 어떻게 일어날지 모르는 사고로부터 아이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서는 아이와 함께 차량으로 이동 시에는 반드시 아이를 카시트에 태우고, 아이가 어릴 때부터 카시트 착용 습관을 길러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카시트 구입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점은 제품의 내구성 및 안전성(81.1%) 이었다. 이어 가격(50.7%), 브랜드 인지도(41.5%), 사후관리서비스(36.7%), 제조 국가(9.0%) 순으로 나타났다. 내구성과 안전성은 어떤 내장재를 쓰느냐에 따라 정도가 달라지는데, 다이치는 프리미엄 특수 저탄성 발포우레탄폼을 사용하여 내구성과 충격 흡수율이 우수하며, 카시트에 들어가는 부품 및 원자재도 모두 국내산을 사용하고 있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운전자보험치아보험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