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5곳 중 2곳, 채용 시 선호하는 성별 있다!'고 답해
'기업 5곳 중 2곳, 채용 시 선호하는 성별 있다!'고 답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9.04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호하는 성별은 ‘남성’이 70.9%로 여성(29.1%) 보다 2배 이상 많아

기업 인사담당자 493명을 대상으로 ‘채용 시 선호하는 성별’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 5곳 중 2곳, 채용 시 선호하는 성별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류 전형 시 성별 기재란을 없애는 등 채용 시 성별을 평가에 반영하지 못하도록 하는 다양한 시도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실제 채용에서는 여전히 특정 성별을 선호하는 경우가 상당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선호하는 성별은 ‘남성’이 70.9%로 여성(29.1%) 보다 2배 이상 많았다.

성별로 선호하는 이유를 묻자, 남성과 여성을 선택한 기업 모두 ‘회사 특성상 해당 성별에 적합한 직무가 많아서’를 각각 72.6%, 81.7%(복수응답)가 선택해 1위로 꼽았다. 그러나 2위부터 차이가 있었다.

남성은 ‘야근, 출장 등의 부담이 적어서’(26%), ‘근속 가능성이 더 높아서’(19.2%), ‘신체조건 등 타고난 강점이 있어서’(19.2%), ‘조직 적응력이 더 우수해서’(13.7%), ‘육아휴직 등 경력 단절이 발생하지 않아서’(11.6%) 등을 들었다.

반면, 여성을 선호한다고 응답한 기업들은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더 좋아서’(16.7%), ‘근속 가능성이 더 높아서’(10%), ‘여성 중심의 조직문화가 있어서’(6.7%) 등을 선호하는 이유로 꼽았다.

직무별로도 선호하는 성별의 차이가 있었다. 남성은 ‘제조/생산’(44.2%, 복수응답), ‘영업/영업관리’(37.9%), ‘구매/자재’(16.5%), ‘연구개발’(15%), ‘기획/전략’(14.6%) 등의 직무에서, 여성은 ‘재무/회계’(51.9%, 복수응답), ‘인사/총무’(31.6%), ‘디자인’(27.7%), ‘서비스’(24.8%), ‘마케팅’(15.5%), ‘광고/홍보’(14.1%) 등의 직무에서 선호하는 비율이 높았다.

또한, 선호하는 성별이 있다고 응답한 기업의 24.3%는 선호하는 성별의 지원자의 경우 평가 결과가 다소 부족해도 합격시킨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채용 시 성별을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도 절반을 넘는 53.8%의 기업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성별에 더 적합한 직무가 있어서’(77.4%, 복수응답), ‘야근, 출장 등이 발생할 상황을 고려해서’(22.3%), ‘기업 생산성 향상에 기여해서’(14.7%), ‘유연한 조직문화를 만드는데 도움이 돼서’(14.3%), ‘조직 내 성별 불균형을 막기 위해서’(12.5%), ‘인력 공백(출산휴가, 육아휴직 등)으로 인한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서’(10.6%) 등의 응답이 있었다.

그렇다면, 실제로 신입사원 채용 시 성별로 채용되는 비율에는 차이가 있을까.

지난해 신입 사원을 채용한 기업(408개사)에서 실제로 채용된 인원의 평균 성별 비중은 남성 60.1%, 여성 39.9%로 남성이 여성보다 20.2%p 더 많았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다이렉트실버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