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근무 만족도 51점, ‘낮은 연봉’ 불만인 것으로 전해져
'직장인 근무 만족도 51점, ‘낮은 연봉’ 불만인 것으로 전해져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9.03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은 현 직장이 만족스럽지 않은 이유로는 ‘낮은 연봉’(63.8%,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아

사람인이 직장인 2,017명을 대상으로 ‘현직장 근무만족도와 일하고 싶은 직장의 조건’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직장인 근무 만족도 51점, ‘낮은 연봉’ 불만인 것으로 전해졌다.

직장인 2,017명을 대상으로 ‘재직중인 회사 근무 만족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과반인 50.2%가 현재 직장에 ‘불만족한다’고 답한 것이다.

현재 재직중인 회사에 대한 만족도를 점수화 하면 평균 51점으로 낙제점인 것으로 집계됐다.

직장인들은 현 직장이 만족스럽지 않은 이유로는 ‘낮은 연봉’(63.8%,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부실한 복리후생’(53.9%), ‘불통, 꼰대 경영진’(51.6%), ‘과중한 업무’(38.2%), ‘마음 맞는 동료 부재’(19.7%), ‘출∙퇴근의 어려움’(15.3%), ‘상사의 괴롭힘’(13.1%) 등의 이유가 있었다.

직장인들이 꼽은 ‘일하고 싶은 직장’은 △복지제도가 잘 되어 있는 회사(67.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워라밸이 잘 지켜지는 회사(51.8%) △업무체계가 잘 잡혀 있는 회사(47.7%) △기업 및 개인의 발전 가능성이 높은 회사(45.2%) △연봉을 많이 주는 회사(45.1%) △정년 보장 등 오래 일할 수 있는 회사(36%)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하지만, 실제로 ‘일하고 싶은 직장의 조건을 갖춘 기업’에 근무해 본 경험이 있는 직장인은 25.7%에 불과했다.

또, 응답자의 절반(52.2%)은 현재 직장을 구할 때 위와 같은 조건을 중심으로 선택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 이유로는 ‘현실적으로 실행되고 있는 기업이 적어서’(57.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어 ‘원하는 조건의 기업에 가기에는 스펙이 부족해서’(36.7%), ‘최근 취업난 때문에 일자리가 부족해서’(31.4%), ‘직종 특성 상 이루어지기 힘들어서’(23.1%) 등의 순이었다.

이들 중 41.1%(복수응답)는 위의 이상적인 조건 대신 ‘급여 등 금전적으로 만족스러운 회사’를 차선책으로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입사하기 싫은 회사의 유형으로는 △꼰대가 많고 수직적인 조직문화를 가진 회사(68.5%, 복수응답)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체계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일하는 회사(67.6%)가 바로 뒤를 이었다. 이외에도 △야근과 주말 출근 등이 당연한 회사(64.9%) △월급이 적은 회사(59.8%) △복지제도가 적고 사용하기 어려운 회사(49.4%)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