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지옥에서 온 음치 박성웅도 살리는(?) 정경호의 스페셜 레슨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지옥에서 온 음치 박성웅도 살리는(?) 정경호의 스페셜 레슨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9.08.07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측 불가 정경호의 영혼 사수기, ‘꿀잼’ 예약 폭소 만발!
사진제공 : tvN
사진제공 :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박성웅의 갑질 계약에 넘어간 정경호가 영혼의 대타를 찾아 나선다.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연출 민진기, 극본 노혜영 고내리, 제작 (주)이엘스토리/ 이하 ‘악마가(歌)’) 측은 3회 방송을 앞둔 7일, 악마와의 계약조건을 이행하기 위해 고단한 24시간을 보내는 하립(정경호 분)을 포착했다. 모태강(박성웅 분) 맞춤 음치클리닉부터 영혼의 대타를 찾아 나선 하립의 고군분투가 웃음을 유발한다.
 
‘악마가’는 첫 회부터 예사롭지 않은 캐릭터들과 파격적인 전개, 눈과 귀를 홀리는 볼거리들로 시청자들의 영혼을 단숨에 강탈했다. 특히, 판타지 설정의 리얼리티를 제대로 살린 정경호, 박성웅, 이설, 이엘 등의 열연은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방송에서 하립은 자신을 스타 작곡가로 만들어준 음악적 영감(靈感)의 비밀을 알게 됐다. 꿈을 통해 만난 달콤하고 유혹적인 멜로디는 사실 악마가 훔쳐다 준 다른 이의 노래였던 것. 하립은 단 한 번이라도 자신의 영혼이 담긴 음악을 하고자 악마와 위험한 거래를 시도했다. 이에 악마 모태강은 3개월의 노래 레슨과 함께 영혼 계약의 대타를 찾아오라는 제안을 했고, 얼떨결에 ‘갑질’ 사기 계약에 휘말린 하립은 고민이 깊어졌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본격적으로 계약이행에 들어간 하립의 모습이 담겨 궁금증을 자극한다. 음치 모태강의 노래 레슨을 시작한 스타 작곡가 하립. 진지하게 목을 가다듬는 모태강과 달리, 지옥의 노래를 들려주는 악마에게 질려버린 듯 허탈한 표정이 폭소를 유발한다. 지친 하립의 다음 코스는 영혼의 대타 찾기. 절박한 영혼 단 하나를 찾기 위해 사찰과 교회를 전전하는 모습은 진지해서 더 웃음을 불러일으킨다. 이어진 사진 속, 고단한 여정에 다크서클까지 짙게 드리워진 하립이 마침내 오디션장에서 해답을 찾은 듯 깜짝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호기심을 증폭한다.
 
오늘(7일) 방송되는 3회에서는 레슨과 대타를 조건으로 3개월의 시간을 연장한 하립이 모태강을 다시 만난다. 만사를 제쳐두고 영혼의 대타를 찾아 나선 하립에게 모태강은 작은 힌트를 건넨다. 과연 하립이 다른 이의 영혼계약서를 받아낼 수 있을지, 모태강이 원하는 절박한 영혼은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그런가 하면 공개된 예고편에서 새로운 인물 루카(송강 분)의 등장과 함께 김이경(이설 분)과 심상치 않게 얽혀가는 하립의 모습도 공개됐다. 그의 운명을 둘러싼 예측 불가의 전개에 관심이 집중된다.
 
‘악마가’ 제작진은 “만날 때마다 짜릿한 긴장과 웃음을 오가는 영혼의 갑을관계 하립과 모태강이 이번에도 빈틈없는 호흡으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한다”며 “언제나 예상을 빗나가는 하립의 영혼 사수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새로운 인물들의 활약과 베일에 감춰졌던 과거 이야기도 드러날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3회는 오늘(7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안산신축빌라매매, 최다매물 보유,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http://안산신축빌라매매.com/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가격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다이렉트암보험 보험비교닷컴 운전자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다이렉트만원운전자보험치아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