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작가의 독특한 이력만큼이나 특별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12편의 단편 '내가 만든 여자들'
젊은 작가의 독특한 이력만큼이나 특별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12편의 단편 '내가 만든 여자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7.15 2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목고 수학교사로 일하다 돌연 퇴직하고 무급의 복싱 선수가 된 소설가

서울대 수학교육과 졸업 후 특목고 수학교사로 일하다 돌연 퇴직하고 무급의 복싱 선수가 된 소설가가 있다. 바로 설재인 작가다. '내가 만든 여자들'은 이 젊은 작가의 독특한 이력만큼이나 특별한 상상력이 돋보이는 12편의 단편들로 구성되어 있다.

대기업에 갓 입사한 신입이 회식 자리에서 화장실을 다녀오는 차장님의 손톱 밑에 핏덩어리와 머리카락이 엉겨붙어 있는 모습을 발견한다. 업무 처리나 능력 면에서의 완벽함이 ‘저러니까 여태껏 시집을 못 갔다’는 뒷담화와 ‘유능하지만 드센 여자’라는 평가받는 차장. 회식한 날 이후부터 신입은 그녀를 지켜보기 시작한다. 회사든 식당이든 화장실만 다녀오면 들고 갔던 파우치가 불룩해지는 차장의 모습이 영 의심스럽다. 파우치 속에 대체 무엇이 들어 있기에 차장의 손톱 밑이 피로 물들어 있는 걸까.

'내가 만든 여자들'의 이야기는 현실적이면서도 비현실적이다. 시골 작은 마을에서 벌어진 이주 노동자의 혼인 문제(‘찡쪽, 리나’), 연인 사이의 폭력(‘엉키면 앉아서 레프트 보디’), 왕따 사건(‘앨리’)이나 성희롱으로 얼룩진 메신저 대화 내용을 내부고발 하는 학생들(‘불가능했던 것에 대하여’)과 같이 한때 신문 한 면을 가득 채웠던 사회 이슈부터 시작해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바지락 봉지’) 같은 가슴 먹먹해지는 이야기까지.

우리 주변 어딘가에서 일어나고 있을 법한 사건사고들을 평범한 주인공들이 재기발랄한 방법으로 해결해 나가거나 극복하지 못한 채 도망가는 모습은 때론 희망적이기도 하고 때론 비극적이기도 하다. ‘내가 만든 여자들’과 ‘처음 본 언니의 손을 잡고 집에 올 때’의 설재인 작가는 서로 연대하는 모습을 그려내며 따뜻한 시선으로 응원하기도 한다.

설재인 작가는 현재 낮에는 복싱, 저녁에는 암벽을 등반하며 매일 한 편씩 글을 쓰고 있다. 이렇게 완성된 글은 ‘혹평 독자단’의 피드백을 받아 보완한 다음 마무리된다. 여기서 혹평 독자단이란 작가가 온라인상에서 모집한 혹평만 하는 독자들이다. 호평 대신 혹평을 들으며 자신이 쓴 이야기를 담금질하고, 교실 안 선생님 대신 링 위에서 양손에 글러브를 끼고 상대방과 주먹을 겨루며 자신의 몸을 훈련시키는 설재인 작가의 행보가 자못 궁금하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운전자보험치아보험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