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격 후 입사포기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가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었다고 응답해
'합격 후 입사포기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가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었다고 응답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7.11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사 포기 경험은 평균 2.1회로 집계

사람인이 최종합격 경험이 있는 구직자 1,338명을 대상으로 ‘합격 후 입사포기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가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었다고 응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입사 포기 경험은 평균 2.1회로 집계됐다.

이들이 입사를 포기한 기업은 ‘중소기업’(79.3%,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뒤이어 ‘중견기업’(17%), ‘공기업/공공기관’(6.9%), ‘대기업’(6%), ‘외국계 기업’(2.2%)의 순으로, 중소기업 입사를 포기한 비율이 대기업의 13배가 넘었다.

최종 합격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이유 1위는 연봉 등 조건이 불만족스러워서’(30.8%, 복수응답)였으며, 직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7.9%)와 더 가고 싶은 다른 기업이 있어서(27.7%)가 근소한 차이로 각각 2위와 3위였다. 다음으로 막상 입사 하려니 눈을 너무 낮춘 것 같아서(23%), 회사 분위기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1.9%), 교통편 등 출퇴근 조건이 힘들어서(19.1%), 명시된 채용 공고와 조건이 달라서(17.2%) 등을 들었다.

입사 포기 의사를 전할 때 활용한 방법은 절반이 넘는 55.7%가 ‘전화 연락’을 꼽았다. 이밖에 ‘문자 혹은 카톡’(23.4%), ‘직접 방문’(8.6%), ‘인사담당자 이메일’(5.6%) 등의 답변이 있었다. 별도의 연락을 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4%에 불과했다.

입사 포기 사유에 대해서는 ‘솔직히 밝혔다’는 응답자가 60%였으며, 나머지 40%는 ‘돌려 말하거나 거짓말했다’고 밝혔다. 입사 포기 사유를 솔직히 전달하지 않은 이유로는 ‘기업이 불쾌해 할 수도 있어서’(50.5%, 복수응답), ‘굳이 솔직히 안 밝혀도 될 것 같아서’(40.7%), ‘직접적으로 밝히기 민망하고 미안해서’(35.5%), ‘나중에 재지원 할 수도 있어서’(9.3%) 등을 꼽았다.

그렇다면, 입사를 포기한 것에 대해 후회한 경우는 얼마나 될까?
합격 후 입사 포기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의 32.9%가 실제로 입사를 고사한 것을 ‘후회한다’고 밝혔다.

후회하는 이유로는 ‘구직기간이 길어져서’(39.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취업에 계속 실패해서’(37.5%), ‘이후 더 좋은 기업에 합격하지 못해서’(29.5%), ‘경제적 어려움이 점점 커져서’(29%), ‘취업 후 이직이 나을 것 같아서’(13.6%) 등이었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운전자보험치아보험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자동차보험다이렉트

자동차보험다이렉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다이렉트보험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

암보험비교

암보험비갱신형추천

암보험

다이렉트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비교

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다이렉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자동차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