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세상 슬픈 프로포즈 “결혼해줘”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세상 슬픈 프로포즈 “결혼해줘”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9.07.04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 하나의 사랑’ 신혜선 김명수, 설렘 눈물 오가는 ‘단짠커플’
사진제공 :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사진제공 : KBS 2TV ‘단, 하나의 사랑’

‘단, 하나의 사랑’ 이보다 애틋하고 슬픈 프로포즈가 또 있을까.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극본 최윤교/연출 이정섭/제작 빅토리콘텐츠, 몬스터유니온) 속 이연서(신혜선 분)와 천사 단(김명수 분)을 덮친 슬픔의 그림자가 이들의 로맨스를 더욱 절절하게 만들고 있다. 7월 3일 방송된 25~26회에서는 이연서에게 죽음의 운명이, 단에게 소멸의 운명이 찾아왔다. 운명을 딛고 서로에게 청혼을 하는 이들의 모습이 안방극장을 애틋함으로 뒤흔들었다.
 
이연서는 단의 최후가 소멸이란 것을 알고 슬픔에 빠졌다. 단이 언젠간 자신의 옆에서 사라진다는 생각에 마음이 아파온 것이다. 이연서는 스티커 사진을 찍고, 소풍을 떠나는 등 단과 함께 추억을 만들어나갔다. 지금 이 순간을 가장 행복하게 보내는 이연서의 모습은 미소를 머금게 하면서도,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었다.
 
단은 인간이 되고 싶다는 메시지를 매일 하늘에 보내며, 응답을 기다렸다. 그러던 중 단은 자신의 몸에 변화가 온 것을 느꼈다. 천사의 몸이었으면 바로 치유가 됐을 텐데, 피가 멈추지 않고 상처가 아물지 않는 것이었다. 이연서와 단은 희망을 품기 시작했다. 비를 맞았는데도 날개가 나오지 않자, 희망은 기쁨이 되었다.
 
이연서와 단은 이제 영원히 함께 있을 수 있다는 생각에 행복의 눈물을 흘렸다. 꿈에서도 감히 상상해 본 적 없는 일이 그들에게 찾아온 것이었다. 하지만 이러한 기쁨은 곧 깨지고 말았다. 단은 인간이 된 게 아니었다. 육신의 변화는 주어졌던 미션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알려주는 신의 경고였다. 간절한 기도에 대한 신의 응답은 단이 결코 인간이 될 수 없다는 것이었다.
 
결혼을 하자는 이연서의 청혼은 그래서 더욱 슬프게 다가왔다. 이연서는 단이 인간이 되지 않았음을 알고 있었다. 이연서는 슬프지만 아닌 척 단에게 결혼을 하자고 고집을 부렸고, 단은 자신이 곧 소멸할 것을 알기에 이연서의 청혼을 거절했다. 그러나 이렇게 꺾이지 않던 단의 마음도 바뀌게 되는 결정적 계기가 생겼다.
 
단은 이연서가 악인에게 죽임을 당할 운명이란 것을 알게 됐다. 자신이 사고로 죽었어야 했던 이연서를 살려 잠시 유예가 된 것일 뿐. 타고난 운명을 바꿀 수 없다는 선배 천사 후(김인권 분)의 충고는 단을 충격에 빠뜨렸다. 이연서가 펼치는 공연 ‘지젤’의 내용과 같이, 죽음을 암시하는 이연서의 장면은 이들 앞에 펼쳐질 비극을 예고하는 듯했다.
 
이어 이연서에게 “나랑 결혼해줘”라고 말하는 단과, 환한 웃음으로 화답하는 이연서의 엔딩은 안방극장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끝을 알면서도 모든 걸 걸고서라도 사랑하고 싶은 그들이었다. 눈빛으로 애틋한 사랑을 담아내는 신혜선, 김명수의 감성 열연은 청혼 엔딩의 여운을 더욱 깊게 남기며, 운명을 딛고 나아갈 이들의 로맨스를 더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죽음과 소멸이라는 운명을 딛고, 이연서와 단은 사랑을 어떻게 지켜나가게 될까.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27~28회는 오늘(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가격비교사이트
다이렉트암보험비교-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비갱신형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다이렉트암보험 보험비교닷컴 운전자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다이렉트 암보험비교사이트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