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일, 지정생존자’ 박근록, 반듯하고 정석인 의전비서실 행정관 박수교로 활약!
‘60일, 지정생존자’ 박근록, 반듯하고 정석인 의전비서실 행정관 박수교로 활약!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9.07.03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일, 지정생존자’ 배우 박근록, 지진희의 진지한 질문에 “저…문괍니다…”
사진 출처 : tvN ‘60일, 지정생존자’ 방송 캡쳐
사진 출처 : tvN ‘60일, 지정생존자’ 방송 캡쳐

tvN 새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에서 배우 박근록이 반듯하고 정석인 의전비서실 행정관 박수교로 활약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2일 방송된 2회 방송에서 박수교(박근록)는 자료사진들, 잠수함 사진을 하나하나 넘겨보고 있는 박무진(지진희) 옆에서 지나치게 깍듯하게 챙겨주면서 “잠수함, 말입니다. 북한이 정말… 공격을 준비하고 있는 걸까요?”라며 질문을 한다.
 
이에 박무진도 곰곰이 생각하며 “지금쯤이면 스노쿨링을 위해서라도 한번쯤 해수면 위로 떠오를 법도한데.. 2월 24일 신포항을 출발해서 평균 속도 15노트로 유지해왔다면…… 지금 9일째니까…”이라고 말을 하자, 박수교는 아무 말도 없이 박무진에게 계산기를 탁 내밀었다.
 
박무진은 박수교를 응시하며 “잠수함 내 산소는 어떻게 공급했을까요? 아마 액체 산소를 기화해서 사용했겠죠?”라며 계속 질문을 하지만 당혹한 박수교는 “네?”라며 멍하니 있는다.
 
이어 박무진은 “디젤엔진을 사용한다면 충전지는 역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며 박수교에게 질문을 하자, 박수교는 “어…대행님…저..문괍니다….”라며 진지한 상황에서 다소 엉뚱한 대답을 하는 신입다운 모습이 그려졌다.
 
또한, 방송 중후반부 박무진에게 수트 재킷을 입혀주려 기다리던 박수교에게 박무진은 “제가..”라며 말을 하자, 박수교는 재차 입혀주려 하며 “익숙해지십시오. 의전입니다. 의전은…신호등 같은 거라고 합니다. 여전히 대한민국은 건재하다. 그러니 누구도 함부로 해선 안 된다.. 대행님을 통해서 그런 신호를 보내고 싶었나 봅니다. 제가..부담스러우셨다면……죄송합니다.”라며 그 전과 달리 진지하고 깍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박수교역의 박근록은 신입다운 엉뚱한 모습과 반듯하고 꼼꼼하며 묵묵히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앞으로 권한대행을 맡은 지진희 옆에서 어떠한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60일, 지정생존자'는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운전자보험치아보험
자동차다이렉트보험비교견적사이트
자동차보험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