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분다' ‘거침없는 상승세’ 뜨겁게 가슴 울릴 2막 열린다 감우성X김하늘, 위기 넘어 마주할 수 있을까?
'바람이 분다' ‘거침없는 상승세’ 뜨겁게 가슴 울릴 2막 열린다 감우성X김하늘, 위기 넘어 마주할 수 있을까?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9.06.2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사진제공 :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먼 길을 돌아 다시 마주한 감우성과 김하늘이 함께 할 수 있을까.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김보경, 극본 황주하, 제작 드라마하우스·소금빛미디어) 측은 9회 방송을 앞둔 24일, 도훈(감우성 분)을 찾아간 수진(김하늘 분)의 애틋한 모습을 포착했다. 도훈을 향한 수진의 마음을 가로막는 현실과 또 다른 위기가 궁금증을 증폭한다.
 
‘바람이 분다’는 도훈과 수진의 재회로 애틋함이 고조됐다. 수진은 도훈이 알츠하이머로 인해 자신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돌이킬 수 없는 5년의 시간, 수진의 후회와 미안함이 담긴 눈물이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애끓는 마음으로 도훈을 찾아갔지만, 병세가 악화된 그는 수진을 알아보지 못했다. 흘러간 시간은 두 사람을 다시 엇갈리게 만들고 있었다. 한층 짙어진 감성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리고 있는 ‘바람이 분다’ 2막이 어떤 이야기를 풀어갈지 기대가 뜨겁다.
 
도훈의 진심을 수진이 알게 됐지만 두 사람 앞에 펼쳐진 현실은 여전히 녹록지 않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는 도훈에게 닿지 못한 수진이 안타까움을 증폭한다. 수진을 기억하지 못하고 지나친 도훈. 수진은 그런 도훈을 잡으려 하지만 항서(이준혁 분)가 단호하게 막아선다. 도훈을 지척에 두고 다가가지 못하는 수진의 애틋함은 단단한 벽에 가로막혀 전달되지 않는다. 돌아오는 것은 항서의 냉정한 눈빛. 도훈이 어떤 마음으로 혼자 남겨지길 선택했는지 알기에 수진을 막을 수밖에 없는 항서의 모습이 먹먹함을 더한다.
 
반환점을 돈 ‘바람이 분다’는 오늘(24일) 방송되는 9회를 기점으로 2막을 연다. 모든 진실이 밝혀졌지만, 도훈과 수진이 함께 걸어가기는 쉽지 않다. 수진과 아람을 그리워하며 희망을 붙들고 있지만 도훈의 알츠하이머 증상은 깊어지고 있었다. 병세가 심해지는 현실보다 더 버거운 것은 도훈의 진심이다. 짐을 지울 수 없어 힘들게 수진의 곁을 떠났고, “선을 넘으면 죽는 게 낫다”고 자신을 다그치며 5년의 시간을 지켜왔다. 오늘 방송되는 9회에서는 수진의 또 다른 선택이 그려진다. 과연 도훈과 수진이 함께 할 수 있을지 그들의 새로운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도훈과 수진이 넘어야 할 현실은 높고 험하다. 함께하지 못한 시간만큼 애틋해진 도훈과 수진. 일 분 일초가 아쉬운 도훈과 수진이 어떤 결심을 할지, 더욱 단단해질 인연의 끈으로 이어질 두 사람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바람이 분다’ 9회는 오늘(24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insu.inr.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insu.direct-ins.net
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insu.direct-online.co.krhttps://igreenart.blog.me/https://blog.naver.com/cybergit/https://blog.naver.com/hitnine/https://blog.naver.com/cucu2046/http://news.direct-online.co.kr/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http://ins.kr/insu/?num=3451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