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빅데이터분석기사, 서비스, 경험디자인기사, 정밀화학기사, 타워크레인 설치, 해체기능사, 신발산업기사 등 총 5개 자격증 신설
고용부, 빅데이터분석기사, 서비스, 경험디자인기사, 정밀화학기사, 타워크레인 설치, 해체기능사, 신발산업기사 등 총 5개 자격증 신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6.0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기술자격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을 6월 11일부터 시행할 예정

고용노동부가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 운영 기관 늘리고 5개 기사 자격을 신설하겠다고 전했다.

6월 4일(화)에 열린 국무회의에서 고용노동부 소관 법률인 ‘국가기술자격법 시행령’ 일부 개정령안을 심의, 의결 한 것이다.

이번 개정령안은 지난해 12월에 발표된 ‘제4차 국가기술자격 제도발전 기본 계획’에 따라 추진된 사항이다. 현재는 과정평가형 자격의 종목별 편성기준 수립 및 공고, 교육·훈련과정 운영 확인, 외부평가 출제 및 채점 등 관리 업무를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만 위탁 운영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검정형 자격을 위탁 운영하는 모든 기관이 관리 업무를 할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해 국가기술자격 운영의 효율성과 전문성을 높일 예정이다.

참고로 검정형 자격의 경우는 종목별로 전문성을 가진 수탁 기관이 나누어져 있어 시험 문제 출제와 채점 등이 비교적 전문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아울러 정부는 ‘국가기술자격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령안을 6월 11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이번 개정에는 국가직무능력표준(NCS)을 기반으로 국가기술자격을 현장 직무에 맞게 신설, 개선, 폐지 등으로 개편하는 내용이 반영되었다.

먼저 정부는 산업 현장에 필요한 전문가를 육성하기 위해 빅데이터분석기사, 서비스, 경험디자인기사, 정밀화학기사, 타워크레인 설치, 해체기능사, 신발산업기사 등 총 5개 자격을 새로 만든다.

빅데이터분석기사와 서비스, 경험디자인기사는 해당 직무를 도입하는 기업이 늘고 있어 기업과 자격 취득 준비생에게 인기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신설되는 자격에 대한 시험 및 자격증 취득은 검정 위탁 기관 선정, 출제 기준 작성과 시험 문제 출제 등의 준비를 거쳐 2020년 하반기부터 가능할 예정이다.

기존에 운영되는 자격 종목 중 일부는 현장에서 원하는 기술과 직무 내용을 중심으로 개선된다. 공조 냉동 기계 기사, 화학 분석 기능사 등 49개 종목은 시험 과목이 이론, 학문 명칭에서 직무 능력 명칭으로 바뀐다.

자격 취득 준비생은 현장에서 원하는 지식·기술·태도를 직무 중심으로 학습하고 기업은 현장 직무 능력을 갖춘 인재를 채용할 수 있다. 치공구 설계 산업 기사는 직무가 작고 생산 설비의 자동화로 치공구 수요가 감소해 내용이 유사한 기계 설계 산업 기사로 통합한다.

현장 수요, 산업 특성과 전망 등을 검토하여 시장에서 활용하지 않는 반도체 설계 기사 등 4개 자격은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폐지되는 자격은 기존에 자격 취득을 준비하는 사람들을 고려해 2022년까지는 검정을 하며 이후에는 시행을 중단한다. 기존에 취득한 자격의 효력은 그대로 유지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insu.inr.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ins.kr/insu/?num=3764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www.okinsu.kr/
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rentcar8888.co.kr/https://igreenart.blog.me/https://blog.naver.com/cybergit/https://blog.naver.com/hitnine/https://blog.naver.com/cucu2046/http://www.다이렉트자동차보험료비교사이트.net/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실비보험.net/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