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BMW 520d 등의 혹서기 화재 재발방지를 위해 조속한 리콜을 독려하고 나서
국토부, BMW 520d 등의 혹서기 화재 재발방지를 위해 조속한 리콜을 독려하고 나서
  • 안성호 기자
  • 승인 2019.05.17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BMW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혹서기 전까지
EGR 모듈과 흡기다기관의 교체가 모두 마무리되도록

국토교통부가 BMW 520d 등의 혹서기 화재 재발방지를 위해 조속한 리콜을 독려하고 나섰다.

2018년 8월부터 EGR 모듈의 시정조치(안전진단 포함)를 받은 일부 BMW 차량에서도 화재가 발생함에 따라 혹서기 전까지 EGR 모듈과 흡기다기관의 교체가 모두 마무리되도록 BMW사를 적극 독려하고 있으며 리콜 대상 BMW 차량 소유자들에게도 적극적으로 리콜조치에 협조하여 줄 것을 당부한다는 것이다.

BMW 코리아는 2018년 12월 민간합동조사단의 BMW 화재원인 조사결과 발표에 따라 당초 시정방안으로 제시한 EGR 모듈의 교체 뿐만 아니라 화재가 직접 발생하는 흡기다기관의 교체도 1월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시정조치(리콜)를 받지 않은 차량 소유자들에 대해서는 리콜 고객통지문 발송 외 전화를 통해서도 안내를 하고 있으며 직장인들을 위해 평일,토요일 서비스센터 연장근무도 시행할 계획이다.

다만 평일,토요일 연장근무시간에 방문하는 고객은 서비스 센터마다 근무시간이 다를 수 있어 사전예약 후 방문해야 한다.

14일까지 시정조치(리콜)가 필요한 520d 등 70여개 대상차종의 총 17만2000여대 중 EGR 모듈은 93.0%(16만대)가 교체완료 되었고 흡기다기관은 53.6%(9만2000대)가 점검 및 교체 완료된 상태이다. 흡기다기관은 냉각수 오염여부 점검(9만2000대) 후 오염된 경우만 교체(2만2000대)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2018년 8월부터 안전진단과 시정조치를 받은 차량 중에서 발생한 총 15건의 화재원인을 분석한 결과 화재가 직접적으로 발생하는 발화지점으로 지목된 흡기다기관의 교체없이 EGR 모듈만 교체(1차 리콜)된 차량의 경우 화재발생 가능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되어 오염된 흡기다기관의 조속한 리콜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국토교통부는 BMW 사태를 계기로 제작사 책임강화, 유관 기관 협업체계 구축 및 결함조사 역량 강화 등을 위한 ‘리콜대응체계 혁신방안(2018년 9월)’도 마련하여 추진 중으로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과징금 상향 및 자료제출 강화 등 리콜제도 개선 법제화를 위한 자동차관리법 개정안은 국회 발의(박순자,윤관석 의원, 2018년 9월)되어 현재 국토교통위원회에 계류 중에 있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insu.inr.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insu.direct-ins.net
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insu.direct-online.co.krhttps://igreenart.blog.me/https://blog.naver.com/cybergit/https://blog.naver.com/hitnine/https://blog.naver.com/cucu2046/http://news.direct-online.co.kr/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http://ins.kr/insu/?num=3451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