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아차, 2019 뉴욕모터쇼서 EV 콘셉트카 ‘하바니로’ 세계 최초 공개

기아차, 2019 뉴욕모터쇼서 EV 콘셉트카 ‘하바니로’ 세계 최초 공개

  • 안성호 기자
  • 승인 2019.04.18 16:2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남미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Habanero)’에서
그 이름을 따온 것으로 핫(Hot)한 내외관 디자인이 특징

기아자동차가 2019 뉴욕모터쇼서 EV 콘셉트카 ‘하바니로’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Jacob Javits Convention Center)에서 개막한 ‘2019 뉴욕 국제 오토쇼(New York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뉴욕모터쇼)’에서 선보이게 된 '하바니로'는 독특한 디자인의 세련된 크로스오버 ‘하바니로’는 중남미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Habanero)’에서 그 이름을 따온 것으로 핫(Hot)한 내외관 디자인이 특징이다.

‘하바니로’는 트윈 전기 모터가 탑재된 EV 크로스오버 콘셉트카로, 1회 충전시 300마일(약 482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며 e-4WD 시스템 및 다양한 편의사양이 적용돼 도심 주행에 최적화된 기존 니로 EV의 장점을 계승하는 한편 오프로드 주행까지 거뜬히 수행해내는 전천후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설계되었다.

2019 CES에서 첫 선을 보인 바 있는 R.E.A.D. 시스템은 운전자의 생체 신호를 자동차가 인식해 차량 내의 오감 요소를 통합 제어함으로써 실시간으로 운전자의 감정과 상황에 맞게 차량의 실내 공간을 최적화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운전자는 생체 정보만으로도 시동을 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음악과 온도, 조명과 진동, 그리고 향기 등 자신의 감정 상태에 최적화된 실내 환경을 제공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9-07-23 06:29:13
기사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