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기업 중 직원수 증가율 1위 '삼성전자'
100대 기업 중 직원수 증가율 1위 '삼성전자'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4.04 17:0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녀 직원 수를 공시한 50개사 중, 남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현대삼호중공업(98.2%)

100대 기업 중 직원수 증가율 1위를 보이는 기업은 '삼성전자'로 조사됐다.

사람인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가 공시된 87개 기업의 ‘직원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조사대상 대기업 2018년 전체 직원수는 81만 1,346명이었다. 2016년 보다 2만 5,444명이 증가한 수치다.

개별 기업별로 살펴보면, 2016년 대비 직원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삼성전자였다. 2018년 삼성전자의 전체 직원수는 10만 3,011명으로 2016년과 비교해 9,811명이 증가했다. 2년사이 10.5%가 상승한 수치다.

이어 동일 기간 동안 SK하이닉스(3,718명 증가), LG화학(3,457명 증가), LG유플러스(2,182명 증가), CJ제일제당(1,988명 증가), 현대자동차(1,885명 증가), 기아자동차(1,819명 증가), 대림산업(1,699명 증가), 삼성SDI(1,275명 증가), 삼성전기(1,054명 증가) 등의 기업 순으로 직원수가 늘었다. 직원수가 증가한 상위 10개사 중 삼성계열사가 가장 많았다.

2016년 대비 직원수가 늘어난 기업은 63개사였고, 직원 수가 감소한 기업은 24개사였다.

직원수가 가장 많은 대기업은 역시 ‘삼성전자’였으며, 2018년 기준 10만 3011명으로 집계됐다.

남녀 직원 수를 공시한 50개사 중, 남성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현대삼호중공업(98.2%), 현대제철(96.9%), 기아자동차(96.5%), 고려아연(96.3%), 대우조선해양(96.2%)이었으며, 여성 직원의 비율이 높은 기업은 신세계(68.8%), 이마트(63.8%), 아시아나항공(53.2%), 호텔롯데(44.1%), SK하이닉스(37.8%) 등으로 제조업 기업에 남성 직원이 많았고, 유통, 서비스 기업에 여성 직원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남성 비율이 전체 직원의 50% 이상인 기업이 94%(47개사)에 달했으며, 이 가운데 남성 직원 비율이 90% 이상인 기업도 18개사나 되었다. 반면, 여성의 경우는 전체 직원의 50% 이상이 여성으로 구성된 기업은 3개사에 그쳤으며, 최고 비율도 68.8%로 남성보다 현저히 낮았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안산신축빌라매매, 최다매물 보유,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http://안산신축빌라매매.com/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가격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암보험암보험비갱신형-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다이렉트암보험 보험비교닷컴 운전자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다이렉트만원운전자보험치아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9-07-22 19:28:40
기사잘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