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평 변호사의 '법원을 법정에 세우다'라는 작품을 연극으로
신평 변호사의 '법원을 법정에 세우다'라는 작품을 연극으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3.20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갖 법으로 시끄러운 세상에서 사람이 만든 ‘법’으로 인해
사람이 지배당하는 세상에 맞서는 현실 법정극

신평 변호사의 '법원을 법정에 세우다'라는 작품을 소재로 최근 온갖 법으로 시끄러운 세상에서 사람이 만든 ‘법’으로 인해 사람이 지배당하는 세상에 맞서는 현실 법정극 '법원을 법정에 세우다'가 오는 4월 19일부터 5월 19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법원을 법정에 세우다'는 일기형식으로 된 원작을 무대화하기 위해 필요한 소재 외에는 과감히 재창작을 하였다.

이 작품은 판사 출신 변호사인 평호. 판사들의 금품 수수를 내부 고발했다가 재임용에서 탈락된 과거를 가진 그는 이번에는 동료 변호사의 비리 의혹을 공개했다가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된다. 내부고발에 부정적인 주위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평호는 공정한 판결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믿음을 고수한다. 하지만 내내 유리하게 진행된 재판의 결과는 예상 밖의 패소.

법원의 판결에 충격을 받고, 향후 대응을 준비하느라 평호는 부당한 판결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던 해고 노동자 경중을 잊고 지내는데… 그러는 사이 궁지에 몰린 경중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다. 우연히 그 장면을 목격하고 제지하는 평호. 하지만 돈도 없고, 빽도 없고, ‘가진 거라곤 법밖에 없는’ 자신과 같은 보통 사람은 법의 버림을 받으면 더 이상 살아갈 방법이 없다는 경중의 호소에 반박하지 못한다.

‘법보다 중요한 것이 사람’이라는 깨달음을 얻는 평호는 ‘법원을 법정에 세우’기로 결심한다.

원작자인 신평 변호사를 사법피해자의 사건을 의뢰 받는 변호사 신평호로, 사법피해자 ‘경중’은 과거 모 중공업회사 사건에서 모티브를 따왔다. 원작에서 신평 변호사가 시대를 대변한 변호사였듯이, 연극 작품에서도 주인공 변호사 신평호는 이 시대 돈키호테처럼 당당히 사법체계에 맞서고 피해자들편에 서고자 한다.

이 작품에 등장하는 소품 중 하나가 ‘캄비세스 왕의 심판’이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insu.inr.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ins.kr/insu/?num=3764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okinsu.kr/
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rentcar8888.co.kr/https://igreenart.blog.me/https://blog.naver.com/cybergit/https://blog.naver.com/hitnine/https://blog.naver.com/cucu2046/http://www.다이렉트자동차보험료비교사이트.net/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실비보험.net/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