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좌석 안전벨트 의무화, 카시트 가장 많이 구매한 지역 1위는 ‘경기도’
전좌석 안전벨트 의무화, 카시트 가장 많이 구매한 지역 1위는 ‘경기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3.1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으로는 서울시(15.5%), 경상도(10.0%), 충청도(7.6%), 부산광역시(6.8%) 순
[그래프] 다이치, 지역별 카시트 판매 비중
[그래프] 다이치, 지역별 카시트 판매 비중

전좌석 안전벨트 의무화 이후, 카시트 가장 많이 구매한 지역 1위는 ‘경기도’로 조사됐다고 카시트 전문기업 다이치가 전했다.

다이치는 카시트 판매량이 가장 높은 지역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한 결과, 전 좌석 안전벨트 의무화가 시작(9월 28일)된 이후 지난해 4분기(10월~12월) 카시트 판매량은 전년도 같은 기간보다 약 65%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기간 동안 가장 많은 판매량을 보인 지역은 경기도(28.8%)인 것으로 분석됐다. 다음으로는 서울시(15.5%), 경상도(10.0%), 충청도(7.6%), 부산광역시(6.8%) 순으로 집계됐다.

주니어 연령대를 포함한 3~12세 대상의 카시트 제품군의 경우도 상황은 비슷했다. 경기도(32.6%)가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으며, 서울시(13.1%), 경상도(11.4%), 충청도(9.6%), 부산광역시(5.3%) 순으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특히, 경기도, 경상도, 충청도의 경우는 주니어 카시트 판매가 영유아를 포함한 전체 카시트 판매 비중보다 더 높은 수치를 보여 부모 세대들의 높은 안전 의식을 엿볼 수 있었다.

교통 사고 시, 카시트 착용 유무는 아이의 안전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전세계적으로 카시트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다. 독일, 영국, 스웨덴 등 대부분 선진국들의 카시트 장착률은 약 95% 수준이며,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카시트 착용을 법제화하고 있다. 반면, 국내 카시트 장착률은 약 40% 미만에 불과하다. 아이가 좀 크고 나면, 불편해 한다는 이유로 착용을 그만두는 경우가 비일비재한 만큼 이번 통계 결과를 계기로 카시트 보급에 대한 문제 의식을 고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아이에게 카시트 대신 성인용 안전벨트를 채우는 것은 결코 안전하지 않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어린이가 카시트를 착용하지 않고 일반 성인용 안전벨트를 착용할 시, 중상을 입을 가능성은 5.5배 정도 증가한다. 또한 카시트 착용 시 어린이 사망 확률은 30~50%인데 반해, 미착용 시 사망률은 99%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안산신축빌라매매, 최다매물 보유,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http://안산신축빌라매매.com/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가격비교사이트
다이렉트암보험비교-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비갱신형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다이렉트암보험 보험비교닷컴 운전자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다이렉트 암보험비교사이트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