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86.6%가 '탈락 처리하는 서류 실수 있다'고 밝혀
기업 86.6%가 '탈락 처리하는 서류 실수 있다'고 밝혀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3.1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격조건 미달’이 절반에 가까운 42.3%의 비율로 1위를 차지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262명을 대상으로 ‘치명적인 서류 실수’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 86.6%가 '탈락 처리하는 서류 실수 있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기업 10곳 중 9곳이 서류에 실수가 있어 탈락시킨 경험이 있다고 전한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자격조건 미달’이 절반에 가까운 42.3%의 비율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기업명 및 회사 내용 잘못 기재’(24.7%), ‘지원 분야 잘못 기재’(7%), ‘이력서 일부 항목 누락’(5.3%), ‘지정된 제출 양식 미준수’(4.8%), ‘오타 및 맞춤법 오류’(4%), ‘마감 기한 지나고 제출’(3.5%) 등의 순이었다.

지원자의 서류 실수에 대한 평가는 과반인 58.4%가 ‘감점’한다고 밝혔지만, 10곳 중 2곳인 19.8%는 실수 종류와 상관없이 ‘무조건 탈락’시키고 있었다.

또, 서류전형 실수에 감점을 한다는 기업들은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했을 때, 평균 26.6점을 감점한다고 밝혔다. 1점이 아쉬운 상황에서 사소한 실수가 당락에 돌이킬 수 없는 영향을 줄 수 있는 셈이다.

실제로 서류에서 실수한 지원자가 최종 합격하는 비율은 평균 29.5%로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수를 부정적으로 평가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기본적인 자세가 안 된 것 같아서’(51.7%, 복수응답), ‘묻지마 지원인 것 같아서’(40%), ‘입사 의지가 부족해 보여서’(29.3%), ‘업무 능력도 떨어질 것 같아서’(23.9%), ‘실수 없는 지원자와의 형평성을 위해서’(8.3%) 등을 들었다.

서류전형에서 실수를 했다면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을까? 서류전형에서 실수를 저질렀을 경우, 가장 좋은 대처 방안으로 절반을 넘는 53.4%가 ‘담당자에게 연락해 실수를 수정한다’를 꼽았다. 다음으로 26.3%는 ‘바로 수정해서 다시 보낸다’를 선택했다. 20.2%는 ‘제출한 이후 대처는 의미 없다’고 밝혔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안산신축빌라매매, 최다매물 보유,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http://안산신축빌라매매.com/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실비보험비교사이트
자동차보험료비교견적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가격비교사이트
다이렉트암보험비교-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 비갱신형암보험비교사이트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의료실비보험료계산

다이렉트암보험 보험비교닷컴 운전자보험비교사이트자동차보험다이렉트 암보험비교사이트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