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5%는 여성 임원이 없는 것으로 밝혀져
기업 65%는 여성 임원이 없는 것으로 밝혀져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2.25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답 기업의 여성 임원 평균 비율은 12%로 10명 중 1명꼴

사람인이 기업 299개사를 대상으로 '기업 내 여성임직원 비율 및 균형'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 65%는 여성 임원이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에 응답한 기업들의 전체 여성 직원의 평균 비율은 35%였다. 자세히 살펴보면, ‘10%’(24.4%)가 가장 많았고, ‘20%’(20.1%), ‘30%’(17.1%), ‘50%’(9.7%), 70%(7%), 80%(5.4%), 40%(5.4%) 등의 순으로 남성직원의 비율이 다소 높은 편이었다.

여성직원의 직급별 평균 비율은 사원(37%)에서 대리(27%), 과장(21%), 부장(13%)으로 직급이 올라갈수록 가파르게 줄어들었다. 특히, 응답 기업의 여성 임원 평균 비율은 12%로 10명 중 1명꼴이었다. 이 중 ‘아예 없다’는 기업도 64.5%나 됐다.

기업들은 조직 내 의사결정권을 가지고 있는 직급에서의 여성비율이 ‘적은편’(55.5%)이라고 인지하고 있었다. 여성의 비율이 적은 이유로는 ‘처음부터 주요 업무, 보직을 남성이 주로 맡아서’(53%,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여성 직원의 인력풀이 적어서’(28.3%), ‘여성은 임신, 출산 등으로 업무 공백이 있어서’(19.9%)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그 밖에 ‘경영진이 남성을 선호해서’(19.3%), ‘결정권자들은 주로 접대성 업무가 많아 남성이 유리해서’(6.6%) 등을 원인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응답 기업의 절반이 넘는 52.8%는 ‘중요결정권자(임원)의 남녀 성비가 일정 수준 유지돼야 한다’고 답했으며, 그 비율은 5:5로 생각하고 있었다.
하지만 강제적인 ‘여성임원 할당제’에 대해서는 54.8%가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업무능력과 기업의 개선 노력에 따라 자연스럽게 이뤄지는게 맞다고 보는 것이다.

한편, 기업들은 다양한 직급에서의 성비 균형을 위해서는 ‘여성의 사회 참여에 대한 인식 개선’(41.8%, 복수응답)이 가장 중요하다고 보고 있었다. 아직도 우리사회에서 출산, 육아에 따른 부담 등이 여성에게 더 크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최고경영자 및 경영진의 확고한 의지’(37.5%), ‘여성의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의 유연성’(35.1%), ‘기업 및 정부의 육아 지원 제도’(27.1%) 등이 뒷받침 돼야 한다고 보았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insu.inr.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insu.direct-ins.net
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insu.direct-online.co.krhttps://igreenart.blog.me/https://blog.naver.com/cybergit/https://blog.naver.com/hitnine/https://blog.naver.com/cucu2046/http://news.direct-online.co.kr/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http://ins.kr/insu/?num=3451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