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취준생들의 서류 합격률 겨우 11.5%에 달해
지난해 취준생들의 서류 합격률 겨우 11.5%에 달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2.14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작부터 탈락의 고배를 마시는 것으로 전해져

사람인이 지난해 구직활동을 하고, 실제 입사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 450명을 대상으로 ‘2018 취업활동 결과’에 대해 조사한 결과, 지난해 취준생들의 서류 합격률 겨우 11.5%에 달해 시작부터 탈락의 고배를 마시는 것으로 전해졌다.

설문조사에 응답한 구직자들은 평균 26개 기업에 입사지원을 했으며, 서류전형 합격횟수는 평균 3회인 것으로 답했다.

10명 중 1명 만이 취업의 첫 단계에 진입할 수 있었던 것이다.

서류전형은 ‘전부 탈락’(22.2%)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2회’(16%), ‘1회(14.9%), ‘3회’(14.4%) 등으로 이어졌다.

면접전형까지 합격 횟수는 평균 1.7회, 최종합격을 통보 받는 경험은 겨우 평균 1회였다. 이들의 평균 구직활동 기간은 4개월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최종합격을 하고도 입사를 포기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절반이 넘는 61.1%였다.
입사를 포기한 이유로는 ‘연봉, 복리후생 등의 조건이 안 좋아서’(50.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으며, ‘입사지원 시 생각했던 기업과 실제가 달라서’(37.1%), ‘입사하고 싶은 기업이 따로 있어서’(23.2%), ‘업무가 적성에 맞지 않을 것 같아서’(17.2%), ‘기업 문화 등 평판이 좋지 않아서’(13.9%) 등이 있었다. 취업이 급해서 우선 입사지원하고 보는 ‘묻지마 지원’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응답자들 중 지난해 최종합격해 회사를 다니고 있는 1년차 직장인은 24%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서류합격률은 평균 8회였으며, 최종합격 통보를 받은 기업은 1.7곳인 것으로 확인됐다. 합격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66.7%,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고, ‘중견기업’(23.8%), ‘대기업’(11.4%), ‘공기업’(7.6%), ‘외국계 기업’(3.8%)의 순이었다.

‘정규직’으로 입사(67.6%)한 경우가 가장 많았고, ‘비정규직’ 입사의 비율은 20%였다. 정규직 전환 가능한 인턴으로 입사한 이들은 12.4%로 대다수가 정규직 취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평균 초임 연봉은 2,524만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합격 요인으로는 스펙이나 직무경험이 아닌 ‘운이 좋아서’(31.4%, 복수응답)를 1순위로 꼽았다. 이어 ‘관련 직무, 인턴 경험 등이 있어서’(29.5%), ‘목표 기업, 직무에 맞는 취업 준비를 해서’(28.6%), ‘목표 기업보다 눈높이를 낮춰 지원해서’(28.6%), ‘역량면접을 잘 봐서’(9.5%) 등이 있었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insu.inr.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insu.direct-ins.net
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insu.direct-online.co.krhttps://igreenart.blog.me/https://blog.naver.com/cybergit/https://blog.naver.com/hitnine/https://blog.naver.com/cucu2046/http://news.direct-online.co.kr/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
http://ins.kr/insu/?num=3451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