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한밤중 한강 다리 난간서 위태로운 모습! 망연자실한 눈빛! 위험천만한 상황! 긴장감 UP!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 한밤중 한강 다리 난간서 위태로운 모습! 망연자실한 눈빛! 위험천만한 상황! 긴장감 UP!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9.02.14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준상, 보금자리 잃고 동생들까지 잃기 직전! 벼랑 끝에 몰린 상황!
사진제공 : 초록뱀미디어
사진제공 : 초록뱀미디어

‘왜그래 풍상씨’ 유준상이 차디찬 한겨울 밤에 한강 다리 난간을 위태롭게 붙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망연자실한 눈빛의 그가 위험천만한 상황을 보여주고 있어 긴장감을 높인다.

KBS 2TV 수목 드라마 ‘왜그래 풍상씨’(극본 문영남 / 연출 진형욱 / 제작 초록뱀미디어)는 14일 풍상씨(유준상 분)가 의문의 전화를 받고 한강을 바라보는 사진을 공개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 우리 주변에서 있을 법한 가족들의 이야기를 재밌고 뭉클하게 그려내며 인생 가족 드라마란 호평 속에 인기리에 방송 중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풍상이 심각한 표정으로 전화를 받고 있다. 전화를 받은 풍상은 이내 황망하고 두려움에 가득 찬 눈빛으로 한강 다리 난간에 서서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어 아찔함을 자아낸다.
 
위태롭게 난간을 붙든 채 차갑고 어두운 한강을 바라보며 상념에 잠긴 풍상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유발한다. 특히 그는 난간에 몸을 기댄 채 한강을 깊숙하게 살피고 있어 긴장감을 더한다.
 
현재 풍상은 간 이식을 받지 않으면 목숨이 위태로운 간암을 앓고 있다. 이식이 당장 필요한 상황에서도 가족들에게 숨긴 채 속앓이 중이다. 이 가운데 생계 수단인 카센터마저 잃은 마당에 사고뭉치 동생들 또한 더욱 엇나가며 사건사고를 일으키고 있는 상황.
 
그런데도 제발 살고 싶다고 외치던 풍상이 어쩌다 홀로 한강을 찾아 난간 위에서 안타까운 고뇌에 빠진 것인지 그의 사정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왜그래 풍상씨’ 측은 “가뜩이나 힘든 상황에서 웃을 일 하나 없는 풍상이 결국 한강을 찾는다”면서 “한강 다리 위에 오른 풍상이 과연 어떤 생각을 할지 그리고 그는 어떤 결정을 내릴지는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왜그래 풍상씨’는 오늘(14일) 목요일 밤에 23-24회가 방송된다.

관련기사

스폰서링크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www.insubest.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www.eduview.kr/ 다이렉트 카보험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www.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com/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the-root.kr/
실비보험 보험비교
-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www.meritz-net.com/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