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곳 중 1곳이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26.6%)고 답해
4곳 중 1곳이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26.6%)고 답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2.07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조조정을 시행하려는 이유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53.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

사람인이 기업 910개사를 대상으로 ‘2019년 인력 구조조정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이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26.6%)고 답했다고 전해졌다.

2019년 어두운 경제 전망과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기업 운영의 부담감이 커지면서 구조조정 계획이 잇달아 발표되고 있는 것이다.

올해 구조조정을 시행하려는 이유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53.3%,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건비가 상승해서’(45.5%), ‘올해 경기가 안 좋을 것 같아서’(40.5%), ‘기업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해서’(21.9%), ‘조직에 긴장감을 부여하기 위해서’(8.7%)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근무태도가 불성실한 직원’(52.3%)을 1순위로 꼽았다. 또, 개인 실적이 부진한 직원’(18.2%), ‘고연봉을 받고 있는 직원’(7%), ‘실적이 부진한 부서의 직원’(7%), ‘인사고과가 낮은 직원’(5.7%), ‘비정규직 직원’(3.2%) 등도 구조조정 대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구체적인 구조조정 계획은 어떻게 될까.

예상하는 구조조정 시기는 ‘2019년 1분기’가 67.4%로 가장 많았다. 이어 ‘2분기’(22.3%), ‘3분기’(5.8%), ‘4분기’(4.5%) 순이었다.

구조조정 방식으로는 주로 ‘권고사직’(54.1%)이 많았고, ‘정리해고’(18.6%), ‘희망퇴직/명예퇴직’(18.2%) 등도 있었다.

부서인원 대비 구조조정 비율이 가장 높은 부서로는’제조/생산’(33.5%)이 1위를 차지했다. 계속해서 ‘서비스’(20.2%), ‘인사/총무’(12.4%), ‘영업/영업관리’(11.2%), ‘기획/전략’(4.1%) 순으로 답했다.

반면,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 (668개사)은 그 이유로 ‘불필요한 인력이 없어서’(52.4%, 복수응답), ‘미래 성장을 저해시킬 수 있어서’(21.4%), ‘신규채용을 중단해서’(15.1%), ‘임금 동결 또는 삭감으로 대신해서’(11.7%), ‘직원들의 충성도가 낮아질 수 있어서’(9.4%) 등을 들었다.

이들은 인건비 절감을 위해 인력 구조조정 대신 ‘신규 채용 중단’(57.1%, 복수응답), ‘임금 동결’(41%), ‘임금피크제 도입’(9%)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폰서링크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insu.inr.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ins.kr/insu/?num=3764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www.2flowers.co.kr/
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rentcar8888.co.kr/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www.다이렉트자동차보험료비교사이트.net/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