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00시부터 구리-포천 구간 통행료가 인하될 예정
31일 00시부터 구리-포천 구간 통행료가 인하될 예정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9.01.2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행료 부담을 경감하고 민자도로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앞으로 31일 00시부터 구리-포천 구간 통행료가 인하될 예정이다.

최장거리를 기준으로 승용차(1종)와 중형화물차(2종)은 3800원에서 200원씩 인하되고 3축 대형화물차(4종)는 4900원에서 4600원으로 300원 인하된다.

통행료 부담을 경감하고 민자도로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해 올해도 변함없이 통행료 인하를 추진한다고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가 밝힌 것이다.

정부는 민자고속도로의 높은 통행료로 인한 국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지난해 서울외곽 북부구간 등 3개 노선의 통행료를 인하하고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관리 로드맵(이하 로드맵)’을 발표하였다.

이에 따라 2019년에도 구리-포천 노선의 통행료 인하(1월 31일)를 시작으로 천안-논산, 대구-부산, 서울-춘천의 3개 노선에 대하여 통행료 인하를 위한 사업재구조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재정대비 2.09배인 천안-논산 노선은 민간사업자와 사업시행조건 변경을 위한 세부협상을 이달부터 본격 착수하였으며 한국개발연구원(공공투자관리센터)의 적정성 검토와 기획재정부 민간투자심의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사업재구조화 방식으로 2019년 하반기 통행료 인하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한 대구-부산(재정대비 2.33배), 서울-춘천(재정대비 1.5배) 노선은 민간사업자와 공동으로 통행료 인하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시행하기로 정부와 민간사업자 간 합의하고 정부측 연구기관으로 민자도로관리지원센터(한국교통연구원)에 의뢰하여 연구용역에 착수하였다.

이번 공동연구용역은 주변 개발계획 및 도로망계획을 분석하여 장래 교통수요를 추정하고 노선별 특성에 맞는 적용 가능한 통행료 인하 방안을 검토, 분석하여 통행료 인하 효과 및 적용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2019년 하반기 통행료 인하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구리-포천 노선은 로드맵에 따라 민간사업자의 차입금 상환자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차입금 금리인하를 통한 자금재조달을 추진하였으며 금리인하에 따른 이익을 정부와 민간사업자간 공유하여 1월 31일 00시부터 통행료를 인하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최장거리 운행 기준 통행료 수준(승용차)은 현재 재정 고속도로 대비 1.23배에서 1.16배 수준으로 낮춰지게 된다.


스폰서링크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insu.inr.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ins.kr/insu/?num=3764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www.2flowers.co.kr/
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rentcar8888.co.kr/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www.다이렉트자동차보험료비교사이트.net/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