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후의 품격’ 최진혁, “다 가만 안 둘거야” 분노의 포효, 감정 연기 폭발
‘황후의 품격’ 최진혁, “다 가만 안 둘거야” 분노의 포효, 감정 연기 폭발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8.12.0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후의 품격’ 최진혁, 엄마 사망 사고 진실 알고 오열+포효 ‘빛나는 감정연기’

최진혁이 복잡한 감정선을 밀도 깊게 담은 광폭 오열 연기를 선보였다.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에서 죽은 엄마의 복수를 하기 위해 가짜 신분 ‘천우빈’으로 황실경호원이 된 ‘나왕식’ 역으로 열연 중인 최진혁이 섬세하면서도 강렬한 감정연기로 시선을 끌었다.
 
지난 5일 방송된 ‘황후의 품격’ 9, 10회에서는 나왕식(최진혁)이 엄마를 죽게 한 이혁(신성록)의 교통사고에 자신의 연인 민유라(이엘리야)와 마필주(윤주만)가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복받치는 감정을 쏟아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혁뿐만 아니라 민유라, 마필주도 엄마의 죽음과 관련 있고 자신에게 총을 쏜 사람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왕식은 마필주의 사무실로 향해 물건들을 부수며 “민유라, 마필주, 이혁 내가 다 가만 안 둘거야. 우리 엄마 살려내. 불쌍한 우리 엄마 살려내”라고 포효하듯 울분을 토해냈다.
 
이어 유라가 낳은 동식(오한결)을 다시는 안 볼 생각으로 혼자 산 속에 두고 와놓고 결국 마음에 걸려 되돌아가 “미안해 동식아, 형이 미안해,” 라며 울컥하는 모습으로 친형제 이상의 뜨거운 형제애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들었다.
 
이 날, 엄마 사망 사고의 진실을 알게 되어 감정을 억누르지 못하고 포효하며 울분을 토해내는 연기를 한 최진혁은 자신이 믿었던 이엘리야에 대한 배신감과 충격, 엄마가 억울하게 사망했다는 사실에 대한 슬픔을 장면에 따라 강렬하고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빛나는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이에 시청자들은 “역시 믿고 보는 갓진혁”, “진혁배우 연기는 진심이 느껴져서 같이 울게 되네요ㅠㅠ”, “왕식이가 얼른 복수해야 할텐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며 복합적인 감정을 어느 하나 놓치지 않고 디테일하게 표현한 최진혁의 연기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황후의 품격’은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스폰서링크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www.insubest.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www.eduview.kr/ 다이렉트 카보험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www.onlinecar-direct.co.kr/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the-root.kr/
실비보험 보험비교
-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www.meritz-net.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