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알복지재단과 EBS, 필리핀의 쓰레기 마을에 사는 빈곤아동 구호에 나설 것
밀알복지재단과 EBS, 필리핀의 쓰레기 마을에 사는 빈곤아동 구호에 나설 것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12.05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나눔 0700'에서는 쓰레기로 뒤덮인 마을에서도
꿈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아이들의 이야기도 전할 예정
쓰레기 줍는 조셉과 에나벨 남매_밀알복지재단 제공
쓰레기 줍는 조셉과 에나벨 남매_밀알복지재단 제공

밀알복지재단과 EBS가 필리핀의 쓰레기 마을에 사는 빈곤아동 구호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오는 8일(토)과 15일(토) 오후 2시 30분에 방영되는 EBS '나눔 0700'에서는 쓰레기로 뒤덮인 마을에서도 꿈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아이들의 이야기도 전할 예정이다.

‘바수라한’는 필리핀어로 쓰레기장을 의미하는 지역으로  오갈 곳 없는 가난한 사람들이 모여 유일한 생계수단은 쓰레기로 삶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쓰레기 속에서 플라스틱과 폐지, 캔 등을 수거해 고물상에 팔고 있는 것이다.

아빠 타보(59)씨와 애나벨(12), 조셉(11) 남매도 마찬가지다. 에나벨은 선생님, 조셉은 경찰관이 되는 것이 꿈이지만 생계를 위해 쓰레기를 주워 아빠를 도와야 하는 형편이다. 학교에 가고 싶은 남매는 밤이 되면 촛불 하나에 의지해 쓰레기 더미에서 찾은 책을 읽고 있었다.

뇌전증을 앓고 있는 엄마 마지(36)씨와 그녀의 어린 딸 라이카(10)의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버려진 인스턴트 커피를 주워 끼니를 때우는 모녀의 건강상태는 심각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런 상황 속에서도 ‘선생님이 꿈’이라고 말하는 라이카는 열심히 공부해서 자기처럼 학교에 오기 힘든 아이들을 가르쳐주는 선생님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쓰레기 마을 아이들의 아픔과 희망을 담은 EBS '나눔 0700' 특집방송은 방송인 전제향이 봉사활동에 나서 눈길을 끈다. EBS '나눔 0700' MC로 활약 중인 전제향은 평소에도 꾸준히 봉사 활동에 참여하며 나눔 실천에 앞장서 왔다. 전제향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꿈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쓰레기 마을 아이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전해주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스폰서링크
의료실비보험추천 보험비교샵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90%환급보험 [클릭] http://www.insubest.kr/
태아/어린이보험 가입-뱃속부터 평생 지켜주는 태아보험 한 눈에 비교~[클릭]http://www.eduview.kr/ 다이렉트 카보험 -내 자동차보험료는 얼마? 자동차보험 즉시비교견적! http://www.onlinecar-direct.co.kr/암보험 비교 가입센터- 국내 주요 보험사의 암보험을 한눈에 쫙~http://www.the-root.kr/
실비보험 보험비교
- 아파도 다쳐도 보상받는 실비보험~보험사별로 비교가입해야~http://www.meritz-net.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