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론가 정성일의 두 번째 작품 '천당의 밤과 안개' 29일 개봉확정
평론가 정성일의 두 번째 작품 '천당의 밤과 안개' 29일 개봉확정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11.0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을 대표하는 다큐멘터리 감독 왕 빙의 작품 세계를 쫓는 작품

한국을 대표하는 평론가 정성일의 두 번째 작품 '천당의 밤과 안개'가 11월 29일로 개봉을 확정했다.

중국을 대표하는 다큐멘터리 감독 왕 빙의 작품 세계를 쫓는 작품으로 한 편의 유장한 영화 에세이인 '천당과 밤의 안개'는 ‘한국의 프랑수아 트뤼포’로 평가받는 정성일 감독이 '카페 느와르' 이후 내놓는 두 번째 연출 작이자, 약 8년만에 스크린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더욱 영화계 안팎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천당의 밤과 안개'는 국제적 명성의 중국 감독 왕 빙의 다큐멘터리 촬영 현장을 카메라로 뒤쫓을 예정이다. 앞서 중국 선양시 철서구의 노동자들의 모습을 담은 3부작 다큐멘터리 '철서구'로 국제적 명성을 얻은 왕 빙 감독은 '이름 없는 남자','세 자매', '광기가 우리를 갈라놓을 때까지' 등의 작품을 만들었다.

영화'천당의 밤과 안개'는 또한 2015 제20회 부산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인 ‘뉴 커런츠’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월드 프리미어로 관객들에게 첫 선을 보이며 영화 팬들의 뜨거운 관심이 집중시킨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