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선정작, 뮤지컬 '재생불량소년' 라인업 공개
2018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선정작, 뮤지컬 '재생불량소년' 라인업 공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8.11.07 1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싱, 죽음과의 사투 등 강한 “에너지”를 “음악”이라는 중요한 요소로 표현

오는 12월 23일부터 내년 1월 20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무대에 오를 뮤지컬 '재생불량소년'의 라인업이 공개되며 눈길을 끌고 있다.

그간 연극으로 선보인 '재생불량소년'은 016 CJ 크리에이티브마인즈 선정작으로 인터파크 관람 평점 9.9점을 기록하며 당시 관객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아웃스포큰의 대표이자 작품을 기획한 강승구 프로듀서가 스무살 무렵 겪었던 재생불량성 빈혈에 관한 실제 경험담을 토대로 완성된 작품이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2018 공연예술창작산실 올해의 신작 선정작이며, 복싱, 죽음과의 사투 등 강한 “에너지”를 “음악”이라는 중요한 요소로 표현하며 관객들에게 더욱 호소력 짙은 감동을 선사할 '재생불량소년'은 재생불량성 빈혈환자인 권투선수 반석 역으로는 뮤지컬 ‘전설의 리틀 농구단’, ‘난쟁이들’, ‘여신님이 보고 계셔’등에 출연했던 윤석현 배우와 ‘빌리 엘리어트’, ‘맘마미아’등으로 호평받은 구준모 배우가 더블 캐스팅됐다. 뜨거운 심장을 가진 열혈복서 승민 역으로는 ‘모스키토 2017’, ‘베어 더 뮤지컬’의 김방언 배우와 이번 작품이 입봉작이라고 할 수 있는 정원준 배우가 더블 캐스팅됐다. 4년 째 무균실에서 지내고 있다가 반석을 만나 권투를 배우고 조금씩 변해가는 성균 역으로는 ‘전설의 리틀 농구단’, ‘빨래’등에서 활약했던 유동훈 배우와 ‘은밀하게 위대하게’, ‘브라더스 까라마조프’등에 출연했던 박준휘 배우가 더블 캐스팅됐다. 또한, 반석과 승민의 코치이자 전설의 권투선수였던 체육관 관장 역으로는 ‘줄리 앤 폴’, ‘위대한 캣츠비’등에 출연했던 최영우 배우와 ‘빨래’, ‘당신만이’의 심윤보 배우가 더블 캐스팅되었으며, 무균실 담당 의사 역으로는 ‘젊음의 행진’, ‘베어 더 뮤지컬’, ‘올슉업’등에 출연했던 정영아 배우가 캐스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